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노량진 고시원 칼부림 사건, 30대 女가 20대 女를 찌른 이유가...

입력 2021.11.24 06:51  수정 2021.11.24 10:51
[파이낸셜뉴스]

노량진 고시원 칼부림 사건, 30대 女가 20대 女를 찌른 이유가...

자신과 고시원에 함께 사는 사람이 시끄럽게 했다고 흉기를 휘두른 30대 여성이 여성이 검찰에 넘겨졌다.

오늘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동작경찰서는 지난 16일 흉기로 휘둘러 피해자에게 부상을 입혀 살인미수 혐의를 받는 30대 여성 A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A씨는 이달 10일 정오께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의 한 고시원에서 자신의 앞방에 사는 20대 여성을 향해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는다.

당시 피해자 20대 여성은 흉기에 찔린 뒤 거리로 뛰어나와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행히 피해 여성은 목 부위 상처를 제외하고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시험을 준비하던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소음 때문에 흉기를 휘둘렀다"고 진술했다.

노량진 고시원 칼부림 사건, 30대 女가 20대 女를 찌른 이유가...
서울 시내의 한 고시원.(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뉴스1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