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전두환 전대통령 사망에 극우 커뮤니티에서는..

입력 2021.11.23 14:33  수정 2021.11.23 15:58
전두환 전대통령 사망에 극우 커뮤니티에서는..
전두환씨가 1980년 제11대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모습. (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 캡처) 2021.11.23/뉴스1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김도엽 기자,구진욱 기자 = 제11대, 12대 대통령을 지낸 전두환씨가 23일 오전 사망했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시민들은 허탈함을 감추지 못했다.

시민들은 전씨의 죽음에 놀라면서도 수많은 국민을 죽음에 이르게 한 전씨가 사과도 없이 사망했기에 명복은 빌 수 없다는 반응을 주로 내놨다.

시민 정영한씨(26)는 "쪽팔림은 있었을까, 요령을 피워서 말년에 과연 편하긴 했을까란 생각"이라며 "대통령까지 한 사람인데 여생이 정말 비루했다"고 말했다.

시민 이모씨(29)는 "대한민국 역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이지만 많은 문제가 남겨진 이들에게 안겨 있어 유감"이라며 "전씨의 후손들이 이를 사과하고 해결하고자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시민 강민재씨(25)는 "가족에게는 애도의 말을 전한다"면서도 "'땡전' 전두환씨가 욕 먹으면 오래 산다는 걸 몸소 보여준 것 같아 멋지면서도 호사인 것 같아 불쾌하다"고 했다.

시민 박모씨(40)는 "천년만년 평생을 누리면서 살 것 같았는데 결국 이렇게 떠나니 허탈하다"라며 "끝까지 사죄하지 않고 떠난 점이 마음에 걸린다"고 말했다.

시민 이모씨(61)는 "사람의 죽음은 언제나 슬프다고 하지만 사과도 없이, 추징금 몰수도 없이 사망한 전씨의 사망 소식은 전혀 슬프지도 않고, 안타깝지도 않다"며 "명복은 당연히 빌 수 없는 것"이라고 했다.

시민 김화진씨(52)는 "마지막 순간까지 5·18 유가족에게 사과 한마디 없다는 것 자체가 본인이 맞다고 믿고 싶어하는 것 같다"며 "노태우도 사과를 했는데, 그와 너무 다른 모습에 웃음이 나온다"라고 했다.

시민 조모씨(31·남)는 "살아 생전 반성하는 목소리를 냈으면 좋았을 텐데 매우 유감"이라며 "죽으면 많은 부분이 잊혀지기 마련인데, 전씨의 만행과 오판은 계속 기억돼야 할 것"이라고 했다.

10월26일 서울대병원에서 별세한 노태우 전 대통령과의 인연을 이야기하는 사람들도 많았다. 전씨는 노 전 대통령과 육군사관학교 11기 동기로 1952년 첫 연을 맺은 뒤 생도 시절 방을 같이 쓰고, 12·12 군사 쿠데타를 함께하는 등 오랜 친구이자 동지였다.

시민 이모씨(50)는 "약 한 달 전 노태우씨의 사망이 영향을 준 것 같다"며 "평생의 동반자인 노씨의 사망에 전씨도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타격을 입었을 것. 병도 앓고 있지 않았나"라고 했다. 전씨는 최근 혈액암 일종의 '다발성 골수종'을 앓아왔다.

시민 김모씨(52)는 "노태우 전 대통령과 전씨가 같은 해에 죽는 모습을 볼 수 있어 신기하면서도 씁쓸하다"라며 "인간 욕심의 끝을 볼 수 있던 사람들의 마지막이라는데, 그들의 마지막은 어떤지 장례식장에 가볼까 싶기도 하다"라고 했다.

일부 시민들은 전씨의 공과에 대해서도 평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전씨가 대통령이던 시절 치안과 경제적인 측면에서 좋았다는 입장이다.

시민 박용민씨(61)는 "권력을 잡는 부분에 있어서 문제가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내 기억 속엔 그가 대통령하던 시절이 제일 잘 살던 시절"이라며 "치안 문제도, 경제 발전도 모두 마찬가지"라고 했다.

박씨는 "사교육도 다 없애고, 주거 문제도 안정돼 있었다"라며 "그 당시 중산층이 제일 두꺼웠던 것 같다. 다만 5·18 문제는 확실히 잘못했다"고 했다.

시민 박현웅씨(52)는 "개인적으로는 전직 대통령들이 줄줄이 세상을 떠나는 모습에 안타깝다"면서 "사과를 했다면 비난을 덜 받았을 것 같은데"라고 했다.

시민 이모씨(66)는 "흔히 말하는 조폭들은 전부 삼청교육대로 보냈고, 과외나 학원은 운영할 수 없던 시절이다 보니 본인이 노력만 하면 잘 살 수 있던 시절이었던 것 같다"며 "5·18 문제나 독재 등에 대해선 안타깝지만 그런 문제만 아니라면 당시 많은 서민들이 행복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명복을 빈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상에서도 전씨의 죽음을 둘러싼 반응이 줄지어 올라오고 있다. 한 맘카페에는 "사과는 하고 가야지 그냥 가면 되나" "오래도 살았네, 부디 죽어서는 벌 받길" 등의 글이 올라왔고, 다른 맘카페에는 "한번 동기는 영원한 동기? 노태우 뒤를 이어가는 대단한 전우애" "살아온 인생에 비하면 자연사는 너무 호상이네" "진상규명이 흐지부지되면 안 된다"

극우 커뮤니티에는 "박정희 대통령에 이어 경제를 부흥시키고 사회를 안정시키고 민주화에 이바지한 전두환 대통령" "말년에 갖은 모욕과 명예훼손을 당하면서도 꿋꿋하게 버텨낸 고인의 명복을 빈다" 등의 반응이 나왔다.


전씨는 23일 향년 90세를 일기로 사망했다. 유족은 유언에 따라 전씨 시신을 화장할 것으로 알려졌다. 빈소는 신촌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될 예정이며, 장례식은 가족장으로 치른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