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예민한 윤석열, 기자들 김종인 관련 질문에 "그 양반.."

입력 2021.11.23 11:07  수정 2021.11.23 16:05
예민한 윤석열, 기자들 김종인 관련 질문에 "그 양반.."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사무실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직을 두고 고심하고 있는 김 전 위원장은 취재진의 질문에 "일상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혔다. 2021.11.23/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예민한 윤석열, 기자들 김종인 관련 질문에 "그 양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권성동 사무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11.2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유새슬 기자,김유승 기자 =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당 선거대책위원회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사실상 거부했다. 윤석열 대선 후보는 김 전 위원장을 향한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김 전 위원장은 23일 오전 서울 광화문 사무실에 출근하며 기자들과 만나 "지금 나는 일상으로 회귀하는 것"이라며 당 선대위 합류 불참을 시사했다.

김 전 위원장은 "(선거를) 한두번 경험한 사람도 아니고 내가 확신이 서지 않는 이상 일은 안 한다고 늘 그랬다"며 "더 이상 정치 문제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일상으로 돌아간다는 말의 뜻이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나도 내 할 일을 해야 한다"며 "내가 그런 거(선대위 합류 문제)에만 신경 써야 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윤 후보의 전화도 안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하자 "더 이상 할 말이 없다"며 "후보로서 선거를 할 분이니 내가 거기에 대해 왈가왈부 할 것이 없다"고 했다.

'김병준 교수가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임명된 것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는 "뭘 어떻게 보냐"며 "어제 결정난 건데 내가 어떻게 볼 게 뭐가 있냐, 그렇지 않느냐"고 답했다.

김 전 위원장은 "후보가 자기가 판단해서 최선의 방법이라고 했으면 그대로 가는 것이지 논평할 게 뭐가 있냐"고 덧붙였다.

김 전 위원장은 '윤 후보와 만날 의향이 있나'는 질문에도 "어제(22일) 다 이야기했다"며 즉답을 피했다.

그러면서 "여러차례 언론을 통해 내가 어떤 생각을 가졌다는 걸 얘기했기 때문에 더 이상 할말이 없다"며 선대위 불참 의사를 재차 밝혔다.

윤 후보는 비슷한 시각 MBN 보고대회 '모빌리티 혁명 신(新)문명을 열다' 행사 후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위원장이 며칠 더 고민한다는 말을 한 적이 없다는 데 이에 대한 입장이 궁금하다'는 질문에 "모르겠다.
그 양반 말씀하는 건 나한테 묻지 마라"고 예민하게 반응했다.

'조만간 김 전 위원장을 만날 계획이 있나' 등 다른 질문에는 아무 답도 하지 않고 행사장을 빠져 나갔다.

윤 후보는 행사 후 당사에 도착하며 만난 취재진에게는 "우리 기자들이 (김 전 위원장의 의중을) 좀 파악해 보세요"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