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꺄악 엄마!"...흉기 난동에 도망친 여경 또 있었다

입력 2021.11.22 13:52  수정 2021.11.22 19:03
"꺄악 엄마!"...흉기 난동에 도망친 여경 또 있었다 [영상]
경찰들이 포위망을 펼치고 흉기 난동을 벌이는 A씨에 대한 제압을 시도하는 가운데 한 경찰이 도망치고 있다. 유튜브 캡처

[파이낸셜뉴스] 여경에 대한 불신을 어떻게 해소할 수 있을까. 흉기난동 사건 현장에서 여자 경찰이 도주하는 사건이 인천에 이어 경기도 양평에서도 일어났다는 주장이 나왔다.

22일 유튜브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범죄도시 실사판[범죄2시], 경기도 양평 흉기난동사건'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빠르게 화제가 되고 있다. 해당 영상에는 지난 2일 경기도 양평터미널 부근 주택가에서 발생한 흉기난동 사건 진압 장면이 담겼다.

이 사건은 중국인 A씨가 한국인 지인 2명을 해치려 흉기를 휘두른 사건이다. A씨는 두꺼운 외투를 입은 탓에 테이저건으로 제압되지 않았고, 경찰은 삼단봉으로 A씨와 육탄전을 벌이다 실탄 4발을 발포한 끝에 제압에 성공했다.

공유된 영상에서 일부 경찰들은 A씨를 포위한 채 번갈아 삼단봉으로 가격하며 제압을 시도한다. 하지만 A씨가 달려드는 듯한 모습을 취하자 한 경찰이 비명을 지르며 도망친다. 결국 남은 경찰들이 A씨를 제압하고, 자리를 이탈한 경찰은 상황이 종료되자 돌아온다.

"꺄악 엄마!"...흉기 난동에 도망친 여경 또 있었다 [영상]
경찰들이 포위망을 펼치고 흉기난동을 벌이는 A씨에 대한 제압을 시도하는 가운데 한 경찰이 도망치고 있다. 유튜브 캡처

이에 경찰 측은 '사실과 다른 악의적인 편집'이라고 해명했다. 양평경찰서 관계자는 "범인 제압, 시민 통제, 차량 통제, 장비 운반 등 나름 역할이 다 있는데 단편적인 면만 부각해 편집했다"며 "당시 10명의 경찰관이 출동했고, 현장 매뉴얼과 각자 분담된 역할 등에 따라 범인을 검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장에 출동한 여성 경찰관은 '엄마'를 찾거나 비명을 지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