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작전 중 지뢰에 당한 군인... 軍 "북한 소행은..."

입력 2021.11.22 11:07  수정 2021.11.22 11:24
기사내용 요약
"치료와 필요한 지원에 최선 다하겠다"
21일 한강변 초소 주변 경계 중 발생

작전 중 지뢰에 당한 군인... 軍 "북한 소행은..."
[서울=뉴시스] 장병들이 지뢰탐지기로 지뢰를 탐지하고 있다. 2021.04.01. (사진=합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군은 경기 김포시에서 발생한 육군 경계작전 중 폭발에 대해 유실 지뢰가 원인일 가능성이 크다고 22일 밝혔다. 군은 또 이번 사안이 북한에 의한 것은 아닌 것으로 봤다.

김준락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은 이날 오전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현재까지는 관련해서 대공 혐의점은 없다"며 "구체적인 경위는 유실 지뢰의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분석 중에 있다"고 밝혔다.

김 실장은 또 "작전 임무 간 불의의 사고로 부상을 입은 전우의 빠른 회복을 기원한다. 아울러 상심이 크실 가족분들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우리 군은 치료와 필요한 지원에 대해서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전날 오전 7시35분께 경기 김포시 고촌읍에서 육군 병력이 일산대교와 김포대교 사이 한강변 초소 주변에서 경계작전을 펼치던 중 폭발물이 터졌다.

작전에 투입됐던 육군 상사 1명이 부상을 입고 인근 민간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상사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지만 발목을 크게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