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시승 좀" 전시장서 외제차 훔치고 상가도 털어버린 50대

입력 2021.11.21 17:06  수정 2021.11.21 17:55
"시승 좀" 전시장서 외제차 훔치고 상가도 털어버린 50대
전남 목포경찰서의 모습.(전남지방경찰청 제공)/뉴스1 DB

(광주=뉴스1) 이수민 기자 = 수입차 전시장에서 외제차를 훔친 뒤 번호판을 교체하고 상가털이까지 일삼은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남 목포경찰서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절도 혐의로 A씨(57)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8월 서울의 한 수입 자동차 전시장에서 5000만원 상당의 SUV 차량을 몰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직원에게 자신을 회사를 운영하는 사업가라고 소개한 뒤 시승을 요구했다. 직원은 별다른 의심없이 흔쾌히 승낙했고 A씨는 곧바로 차를 몰고 도주했다.

그는 훔친 수입 차의 번호판을 떼고 다른 차량 2대의 번호판을 훔쳐 번갈아 교체해 경찰의 추적을 피했다.

A씨는 이 차량을 이용해 이달까지 전남 목포 등을 돌며 상가 10곳을 털어 1000여만원의 금품을 훔치기도 했다.

경찰은 수입차를 타고 다니며 상가 털이를 한다는 정보를 입수한 뒤 차량 이동 장소를 특정해 잠복수사 끝에 지난 18일 목포의 한 모텔에서 A씨를 붙잡았다.


동종 전과가 있고 도주 우려와 증거 인멸 가능성이 있어 전날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멋있게 보이기 위해 훔친 수입차를 타고 다녔고 생활비 마련을 위해 상가털이를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여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추가 범행 여부를 조사 중이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