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TV·냉장고 없는 日올림픽 선수촌의 황당한 해명 "돈내고.."

일본이 일본했네

입력 2021.07.22 06:50  수정 2021.07.22 14:47
TV·냉장고 없는 日올림픽 선수촌의 황당한 해명 "돈내고.."
도쿄올림픽 개막을 열흘 앞둔 지난 13일 선수들이 생활하는 선수촌이 문을 열었다. 대한체육회 제공

[파이낸셜뉴스] 누굴 위한 올림픽인가. 무엇을 위한 올림픽인가. 선수촌에 TV와 냉장고가 없다는 비판에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황당 해명을 내놨다. TV와 냉장고 등은 유상 대여 대상이고 선수단의 요청이 있어야 제공한다는 것이다.

22일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다카야 마사노리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대변인은 "기본적으로 냉장고, TV는 유상 대여 대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적절한 시점에 주문이 있었다면 조직위가 제공할 책무가 있고 당연히 하고 있다"면서 문제를 제기한 러시아 측에서 요청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또 향후 요청이 있다면 "가능한 유연하게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1988년 서울올림픽부터 9번째 올림픽에 참가한 일가 마메도프 러시아 펜싱대표팀 감독은 선수촌 방이 너무 좁아 "중세 같다"고 비판했다.

이밖에 4~5명의 선수가 머무는 객실에 화장실이 1개뿐이고 TV와 냉장고가 없으며 에어컨 리모컨이 일본어로만 돼 있는 등 선수단의 불만이 터져 나왔다. '골판지'로 만든 침대도 도마에 올랐다.

이런 가운데 일본의 탁구와 유도, 레슬링 등 메달 유망 종목 선수들은 선수촌이 아닌 외부의 숙박 시설을 이용해 특혜 논란을 빚었다.

한편 미국 여자 체조대표팀도 선수촌이 아닌 호텔에 머물기로 결정했다. 또 미국 대표팀은 후쿠시마산 식자재가 제공되는 선수촌 음식 대신 자국에서 공수한 음식을 먹기로 했다.

앞서 일본은 우리나라가 별도의 도시락을 제공하자 "후쿠시마 주민의 마음을 짓밟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