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노무현 前대통령 탄핵 질문에 이낙연의 대답

같은 편끼리 싸우지 맙시다

입력 2021.07.22 05:04  수정 2021.07.22 05:52
[파이낸셜뉴스]
노무현 前대통령 탄핵 질문에 이낙연의 대답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을 반대했다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 지사측이 과거 언론 기사를 인용해 이 전 대표가 지난 2004년 노 전 대통령 탄핵 찬성에 적극적으로 행동했다고 주장한 것을 정면 반박한 것이다.

이 전 대표는 어제 21일 KBS뉴스 9에 출연해 노 전 대통령의 탄핵을 반대했다고 밝혔다.

그는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당시 찬성 여부에 대한 분명한 입장이 없다. 무기명 비밀투표였는데 사실관계가 어떻게 되느냐'는 질문에 "네 반대했습니다"라고 짧게 답했다.

이 지사측이 "탄핵에 찬성했는지, 반대했는지 분명한 입장이 없다"며 "구렁이 담 넘듯 하면 안 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어떻게 지키겠느냐"며 압박하는 상황에서 나온 답변이었다.

이 전 대표는 이 지사측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특히 그는 자신을 온라인에서 비방한 경기도 유관기관 상근직원 문제와 관련해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 지사의 연봉이 8800만원이다"면서 "국민 세금으로 공적인 업무를 수행하는 사람이 특정 후보를 비방하는 가짜뉴스를 만들어서 확산을 유도한 것은 중대한 문제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개인 일탈 여부에 대해) 앞으로 조사가 될 것이고 제가 규정짓지는 않을 것"이라며 "그러나 한 개인이 할 수 있는 일은 벗어나지 않느냐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전 대표는 문재인 정부에서 일하다 야권 대권주자로 출사표를 던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에 대해 아쉬움을 표했다.

그는 국민의힘도 비난했다. 이 전대표는 "야당도 좀 딱하다. 인물이 오죽 없었으면 그런 사람들만 잔뜩 꿔다가 쓰려고 하는가"고 했다.

노무현 前대통령 탄핵 질문에 이낙연의 대답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뉴스1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