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테스형이 '늙어 신중하라' 했다" 신대철, 콘서트 강행 나훈아에게

이 시국에 공연이라니 '참 거시기하다'

입력 2021.07.21 12:27  수정 2021.07.21 17:21
"테스형이 '늙어 신중하라' 했다" 신대철, 콘서트 강행 나훈아에게
지난 18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EXCO) 동관에서 열린 '나훈아 AGAIN 테스형' 대구 콘서트 마지막 날 낮 공연이 끝나자 관람객들이 빠져나오며 주변이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시나위 리더이자 작곡가인 신대철이 보다 못해 한 소리 한다며 콘서트를 강행한 대선배 나훈아를 불러 세웠다.

신대철은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후배들은 겨우 몇십명 오는 공연도 취소하고 있다"며 "나훈아 대선배님 참 부럽다"고 비꼬았다.

이어 나훈아의 히트곡 '테스형'에 빗대 "소크라테스가 '어려서 겸손해져라, 젊어서 온화해져라. 장년에 공정해져라, 늙어서는 신중해져라'라고 말했다"라며 "한번쯤 자제하시는 미덕 따위 필요 없으신지"라고 왜 콘서트 강행의 무리수를 뒀는지 이해하기 힘들다고 했다.

신대철은 "코로나 확진자 수가 최대를 기록하고있는 비상 시국"이라며 "그래도 공연을 하시겠다면 힘 없고 못나가는 후배들이 뭐 어쩔 도리는 없습니다만"이라며 '참 거시기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신청곡 한곡, 다음번에는 '백만송이 장미도' 불러달라"며 "테스형과 같이 부르시면 딱이다, 같은 곡이니 따로 연습할 필요가 없다"고 나훈아의 '테스형'이 심수봉의 '백만송이 장미'와 닮은꼴을 에둘러 지적했다.


나훈아는 '나훈아 어게인 테스형' 전국 투어에 나서 지난 16~18일 대구 엑스코에서 3일간 공연을 했다. 대구시는 3일간 6회 열린 이번 공연에 모두 2만2000여 명이 다녀간 것으로 파악했다.

나훈아는 23일~25일 부산 해운대에서 공연을 이어갈 예정이었으나 비판 여론에 취소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