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노 마스크' 스님 8명, 소주 파티 사진이 언론에...

지킬 것은 지켜야...

입력 2021.07.21 08:08  수정 2021.07.21 16:02
'노 마스크' 스님 8명, 소주 파티 사진이 언론에...
해남의 대형사찰 스님들이 야간에 술자리를 가졌다는 신고가 접수돼 방역당국이 조사에 나섰다.(독자제공)/뉴스1


'노 마스크' 스님 8명, 소주 파티 사진이 언론에...
해남의 대형사찰 스님들이 방역수칙을 위반했다고 신고된 모습. 테이블 위에 음식과 함께 소주와 맥주 등이 놓여 있다.(독자제공)/뉴스1

전남 해남에서 유명사찰 승려들이 방역수칙을 위반해 술판을 벌였다는 신고가 접수돼 방역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21일 해남군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8시쯤 지역의 대형사찰인 A사 소유의 숙박시설에서 승려 10여명이 술을 마시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주민이 신고한 사진에는 승복을 입은 남성들이 일반인과 함께 마스크를 벗은 채 음식과 함께 소주, 맥주 등 술이 놓인 테이블에 앉아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더욱이 이날은 코로나19가 확산돼 5인 이상 사적 모임을 금지한 행정명령이 시행된 첫날이다.

해남군은 신고 내용을 토대로 사실관계를 조사해 방역수칙을 위반했을 경우 과태료 등 행정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사찰 관계자는 "최근 수리를 마치고 새롭게 단장한 숙박시설의 운영자가 고사를 지낸 후 감사의 의미로 식사를 마련한 자리"라면서 "6∼7명이 사찰과 숙박시설을 오가며 식사를 해 명백한 방역수칙 위반으로 보기는 어렵다"고 해명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