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김부선, 이재명 지지자들에게 한마디 "3일 만에.."

이제 그만 좀 하자

입력 2021.07.20 05:19  수정 2021.07.20 08:44
김부선, 이재명 지지자들에게 한마디 "3일 만에.."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와 배우 김부선씨. 뉴스1

배우 김부선씨는 여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지지자들도 자신과 같은 피해자라며 “이제 그대들은 이재명 바지를 벗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지난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그대들은 순진하게도 이재명의 거짓말에 속고 있을뿐, 그래서 나는 당신들을 원망하지 않는다. 공신력 있는 병원에서 떳떳하게 검증함이 옳지 않은가?”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먼저 이 지사 지지자들에게 “이재명과 너희 수천명은 무고죄에 심지어 허위사실에 명예훼손 위반까지 나를 고발했었다”며 “내가 이재명 형사고소 취하해주자 딱 3일 만에 유능한 변호사 앞장세워 나를 고발했더라”고 회고했다.

이어 “난 변호사도 없이 혼자 조사 받고 검·경은 모두 각하 처리했다”며 “어떻게들 생각하는지?”라고 되물었다.

그는 “이재명 신체의 그 점은 내가 언론에 인터뷰한 것도 아니고 공지영이 하도 신체의 특징 없느냐 궁금해 하길래 통화 중 그 말을 했고, 그 불법통화 녹취가 공지영으로 유출까지 돼 난 전국민에게 또 다시 조롱거리가 됐었다”며 “그걸 듣고 이재명이 셀프검증하고 법적증거는 없다고 하면 끝날 일인가? 그게 공직자로서, 법률가로서 할 말인가?”라고 지적했다.

그간 김씨의 공세에 무시 전략을 펴온 이 지사는 지난 14일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가장 치명적 얘기, 몸에 (점이 없는 것이) 완벽한 증거다.
제가 치욕을 무릅쓰고 언론을 대동해 피부과, 성형외과 전문가의 검증에 응했다"며 "그 분(김부선)이 두 번이나 제게 사과했다"고 말했다.

지난 2018년 김씨는 이 후보의 신체 특정 부위에 있는 점을 실제로 봤다며 과거 이 지사가 ‘가짜 총각’인 척 하고 자신에게 접근해 한 때 연인관계였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 후보는 아주대병원에서 언론 입회 하에 의료진의 신체 검증을 받고 논란이 된 부위에 "점의 흔적은 보이지 않는다"는 판정을 받은 바 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