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김두관, 尹 방문 5·18묘지 닦으며 "윤 전 총장이 더럽힌.."

정치라는게 참..

입력 2021.07.19 15:13  수정 2021.07.19 15:26
김두관, 尹 방문 5·18묘지 닦으며 "윤 전 총장이 더럽힌.."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김두관(오른쪽) 의원이 19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박관현 열사 묘비를 닦고 있다. 김 의원은 "지난 17일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참배해 더럽혀 졌다"며 직접 닦았다. 2021.07.19. hgryu77@newsis.com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김두관 의원이 19일 야권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5·18민주묘지 방문 기록 지우기에 나섰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윤 전 총장이 손으로 만졌던 열사묘역의 묘비를 손수건으로 닦아냈다.

윤상원 열사의 묘역을 가장 먼저 찾은 김 의원은 헌화를 한 뒤 묵념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이 지난 17일 참배한 뒤 손으로 만졌던 박관현 열사의 묘비를 손수건으로 닦았다.

또 고(故) 김태홍 의원 묘비를 찾아 묵념한 뒤 똑같은 방식으로 윤 전 총장의 흔적을 지웠다.

이 자리에서 김 의원은 김태홍 의원과 인연을 소개하며 "참 언론인으로서 평생을 사셨던 분이다"며 "현재의 시대정신과 언론개혁이 맞닿아 있어 또다른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희생 41년만에 사진이 발견된 전재수 열사의 묘비 참배를 마지막으로 민주묘지 일정을 소화했다.

김 의원은 "윤 전 총장이 더럽힌 비석을 닦아 드러야 겠다는 심정으로 손수건으로 비석을 닦았다"고 의미를 전했다.

김두관, 尹 방문 5·18묘지 닦으며 "윤 전 총장이 더럽힌.."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김두관(왼쪽) 의원이 19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고(故) 김태홍 의원의 묘비를 닦고 있다. 김 의원은 "지난 17일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참배해 더럽혀 졌다"며 직접 닦았다. 2021.07.19. hgryu77@newsis.com
이어 "윤 전 총장은 자기가 속한 조직에서 광주시민들을 폭도, 빨갱이로 몰았다"며 "희생자들 앞에서 쇼를 할 것이 아니라 무릎을 꿇고 사죄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5·18민주묘지는 한국 민주주의를 상징하는 곳이다"며 "김대중 정부의 탄생, 대한민국 역사에서 최초의 수평적 정권교체를 이뤄내는데 민주화운동이 미친 영향이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사회를 광주민주화항쟁 이전과 이후로 나눌 수 있을 정도로 민주주의 성지이자 메카이기 때문에 민주묘지를 방문할 때마다 고개를 숙일 수 밖에 없는 곳이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민주묘지 참배에 앞서 김 의원은 방명록에 "광주 오월 정신으로 차별과 특권이 없는 나라를 만들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한편 윤석열 전 총장은 지난 17일 오전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박관현 열사, 홍남순 변호사, 김태홍 전 국회의원 묘역을 둘러본 뒤 2묘역으로 이동해 김홍일 전 의원, 민족민주열사묘역(옛 망월묘역)에서 이한열 열사의 묘지를 잇따라 참배했다.

윤 전 총장은 "광주의 한을 자유민주주의와 경제 번영, 헌법정신으로 승화시키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