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美유명배우 연인도 희생…'미모의 여성'만 죽인 연쇄살인범

"어디든 죽음과 파멸이 뒤따랐다"

입력 2021.07.19 11:16  수정 2021.07.19 16:00
美유명배우 연인도 희생…'미모의 여성'만 죽인 연쇄살인범
© News1 DB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미국에서 미모의 젊은 여성들만을 살해하거나 살해하려고 시도한 연쇄 살인범에게 사형이 선고됐다.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법원은 일명 '할리우드 리퍼'로 불리는 연쇄 살인범 마이클 토머스 가쥴로(45)에게 사형을 선고했다.

또 CNN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다시 재판을 받도록 해달라는 그의 요청을 법원은 기각했다.

래리 폴 피들러 판사는 "가쥴로가 간 곳에는 어디든 죽음과 파멸이 뒤따랐다"며 "가쥴로의 폭행이 전적으로 악랄하고 무섭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019년 가쥴로는 2명의 여성을 살해하고 또 다른 여성 1명을 죽이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로 기소돼 8월 배심원단으로부터 세 가지 혐의 모두 유죄 평결을 받았다.

검찰에 따르면 가쥴로는 LA와 그 일대 지역에서 친절한 이웃이자 물건을 잘 고치는 사람으로 행세하며 여성의 환심을 산 뒤 그들의 집에 침입해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가쥴로는 2001년 패션 디자이너 지망생인 애슐리 엘러린(당시 22세)을 47차례나 흉기로 찔러 살해했고, 2005년에는 네 아이의 엄마인 마리아 브루노(당시 32세)를 역시 흉기로 찔러 죽인 뒤 신체 일부를 훼손한 것으로 전해졌다.

2008년에는 당시 26세였던 미셸 머피도 그녀의 아파트에서 희생당할 뻔 했으나 그녀는 맞서 싸웠고 결국 가쥴로는 달아났다. 이때 가쥴로가 핏자국을 남기는 바람에 그는 결국 체포됐다.


특히 엘러린 사건은 유명 할리우드 배우 애슈턴 쿠처와 연루돼 미국에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엘러린이 살해된 당일 밤 그녀와 데이트 약속이 있었던 쿠처는 엘러린이 나타나지 않자 집으로 찾아갔고, 그녀가 살해된 것을 알게 된 뒤 경찰에 신고했다.

쿠처는 재판에 나와 엘러린의 집 창문을 들여다보고 바닥에 와인이 쏟아져 있다고 생각했다고 증언했는데 이는 사실 피해자가 흘린 피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