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콘서트에서 이재명 비난한 나훈아 "내가 바지를.."

그냥 가만히 있지

입력 2021.07.19 07:28  수정 2021.07.19 08:37
[파이낸셜뉴스]

콘서트에서 이재명 비난한 나훈아 "내가 바지를.."
지난 5일 TV토론에서 여배우 스캔들 질문을 받자 '바지 한 번 더 내릴까요'라고 발언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지난 2008년 1월 25일 '바지를 벗어 보이겠다'고 한 가수 나훈아. /사진=뉴스1


"아니 내가 바지를 어쨌다고, 가만히 있는 사람 바지를 가지고, 내 바지가 지 바지보다 비쌀 긴데."

가수 나훈아가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바지 발언'에 직격탄을 날렸다. 이 후보는 지난 5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 경선 TV 토론회에서 여배우 김부선씨와의 스캔들 논란에 대한 해명을 요구 받자 "제가 바지를 한번 더 내릴까요?"라며 화를 냈다.

오늘 19일 문화계에 따르면 나훈아는 지난 16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 동관에서 열린 '나훈아 콘서트, 어게인 테스형' 콘서트 현장에서 이 지사를 비난했다.

이 지사의 발언에 대해 나훈아가 직접 한 마디 한 것이다.

이 후보의 바지 논란은 지난 2008년 여배우와의 풍문으로 곤욕을 치른 가수 나훈아씨가 기자회견에서 테이블에 올라 "내가 직접 보여줘야겠느냐"며 바지를 내리려 했던 장면을 떠올리게 하는 발언이다.

나훈아의 이같은 발언은 공연 막바지 2018년 발표곡 '공'을 부르며 나왔다. 나훈아는 이 노래를 판소리처럼 말을 주고받으며 불렀다.

"내가 이 노래 중간에 '띠리'라는 부분을 넣었는데 이건 할 말 없을 때 할라고. 이 노래 보면 '100년도 못 살 것을 1000년을 살 것처럼'이란 말이 있어요. 내가 테스형에게 물어봤거든요. '어떻게 하면 안 늙는교?' 하니 '죽어뿌라' 하네요. 아니 내가 바지를 어쨌다고 가만히 있는 사람 바지를 갖고 내 바지가 지 바지보다 비쌀긴데. 가자!"
콘서트에서 이재명 비난한 나훈아 "내가 바지를.."
나훈아. /사진=뉴시스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