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윤석열 호위무사' 이언주의 한 방 "도대체 민주당은.."

너나 잘하세요

입력 2021.07.19 07:12  수정 2021.07.19 10:56
'윤석열 호위무사' 이언주의 한 방 "도대체 민주당은.."
대권 도전에 나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참배를 마친 뒤 박관현 열사 묘비를 어루만지고 있다. © News1 황희규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자유의 여전사를 자처했던 이언주 전 국민의힘 의원이 이번엔 윤석열 전 검찰총장 호위무사로 나섰다.

이 전 의원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전 총장이 지난 17일 광주 국립 5·18 묘지를 찾아 무릎을 꿇은 것에 대해 여권에서 "더러운 손 치워라"는 등 비난을 퍼붓자 "도대체 민주당, 86운동권세력은 대한민국 광주에 독점적 전세라도 냈냐"고 따졌다.

이 전 의원은 "윤석열은 신성한 묘비에서 더러운 손을 치우라"고 한 김두관 의원을 향해 "그 더러운 입 좀 다물라"고 받아쳤다.

또 "비석 만지며 슬픈 척하지 마라. 더 어색하다"고 한 정청래 의원에겐 "젊은 시절 다들 했던 민주화운동을 훈장삼아 평생 우려먹는 것 그만하라"며 "학교 다니면서 공부를 얼마나 안했는지 실력도 제대로 없으면서 뭘 그리 잘났는지 다른 사람을 깔보고 업신 여기는 게 가관이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면서 이 전 의원은 "대관절 뭐길래 자기들 말고는 다른 정치세력들은 발도 못 들이게 하는 건가? 정작 주인인 광주시민들은 가만 있는데 말이다"며 "웃기지도 않는다"고 쏘아붙였다.

이 전 의원은 "여권이 진정 광주를 생각한다면 윤석열 후보 같은 다른 정치 세력들이 광주를 자주 찾아와서 그런 뜻을 더 새기고 미래를 위해 기여하도록 해야 마땅하지 않겠나"고 지적한 뒤 "막말로 광주를 방문한 윤석열후보를 모욕한 김두관 정청래의원 등 광주를 독점하려는 정치세력은 가짜 진보이자, 가짜 자유민주세력이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광주도, 광주민주화운동도 특정정치세력의 독점물이 아니다"며 "이번 대선을 계기로 586운동권세력의 지긋지긋한 상징자산(민주화운동)독점 고리를 끊을 때가 됐다"고 외쳤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