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예비신부 즉사할 뻔" 중앙선 넘은 덤프트럭

이건 사실상 살인미수 아닙니까

입력 2021.07.17 11:01  수정 2021.07.17 14:52
"예비신부 즉사할 뻔" 중앙선 넘은 덤프트럭
강화도 하일리 해안도로에서 덤프트럭이 중앙선을 침범해 큰 사고로 이어질 뻔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한 해안도로를 달리던 중 추월하려던 덤프트럭에 치일 뻔한 아찔한 경험을 한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15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오늘 덤프트럭 때문에 즉사할 뻔. 저한테도 이런 일이 일어나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강화도 하일리 해안도로에서 친구들과 집에 가는 길에 덤프트럭 때문에 즉사할 뻔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멀리서 트럭이 덜컹거리는 건 봤는데 중앙선 넘어서 나한테 올 줄은 생각도 못 했다"면서 "차선이 옆으로 하나 더 생겨서 핸들을 틀어 천만다행이었다"고 했다.

이어 "자세히 보니까 덤프트럭 뒤에 오는 흰 트럭 추월하려고 무리하게 옆으로 진입 시도하다가 인도 블록 밟고 휘청거린 후 나한테 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경찰도 다행히 사고는 안 났지만 까딱하면 차에 탄 모두가 즉사할 뻔했다고 하더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당시 차에는 다음 달 결혼 예정인 예비 신부도 있어 안타까운 사고로 이어질 뻔했다.

글쓴이는 "덤프트럭 운전자분도 많이 놀랐고 저한테 전화해서 사과하고 싶다고 했다"면서 "운전자인 절 포함해 세 명 다 후유증이 있어 보험 접수했다"고 덧붙였다.

글쓴이가 공개한 사고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보는 내가 심장 떨린다", "이 정도면 청부살인 아니냐", "천운이다", "꼭 처벌받게 해라", "누구 죽이려고 저렇게 운전하냐", "얼마나 빨리 가고 싶었던 거냐" 등이라며 함께 분노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