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NC선수들, 여성 불러 호텔서 술판

결과는 '사상 초유의 KBO리그 잠정 중단'

입력 2021.07.14 16:39  수정 2021.07.15 08:37
NC선수들, 여성 불러 호텔서 술판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지난 6월10일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다이노스와 LG트윈스의 경기에서 6대0 승리를 거둔 NC 선수들이 3루 응원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 강남구가 사상 초유의 KBO 리그 잠정 중단을 불러온 NC 다이노스 소속 선수들을 경찰에 수사의뢰했다. 선수들은 원정 숙소인 호텔로 여성들을 불러 술자리를 가졌고, 역학조사에서 허위 진술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14일 강남구는 "코로나19 확진 후 동선을 허위진술한 NC 다이노스 선수 등 확진자 5명을 오후 경찰에 수사의뢰했다"고 밝혔다.

강남구 관계자는 "확진자들은 역학조사 과정에서 일관된 진술을 하지 않았고 자신의 동선을 속이기도 했다"며 "현재 NC 선수단과 호텔 관계자들을 상대로 심층 방역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강남구에 따르면 NC 선수단 4명은 지난 6일 새벽 A선수의 호텔방에서 모임을 가졌다. 이후 2명의 일반인 여성이 합류해 6명이 한 공간에 있었다. 당시 거리두기 단계에 따른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수칙을 어긴 것이다.

외부인 2명은 7일 확진됐고 NC 선수단은 전원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 모임을 가진 4명 중 3명이 확진됐다. 백신을 접종한 나머지 1명은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강남구가 수사의뢰한 인원은 확진된 선수 3명과 외부인 2명이다.

NC와 6~7일 경기를 가진 두산 베어스 선수단에서도 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에 KBO는 지난 12일 긴급 이사회를 열어 리그 중단을 결정했다. 경기는 8월 10일 재개될 예정이다.

NC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해당 선수들이 원정숙소에서 외부인과 사적 모임을 가졌고 관리부실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방역당국 조사에 적극 협조하고 무거운 책임감으로 임하겠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