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시장 연봉보다 많은면 곤란?' 월급 깎인 광주전남연구원장

능력에 따라 받아야지 어이가 없네요

입력 2021.07.13 09:19  수정 2021.07.13 09:50
'시장 연봉보다 많은면 곤란?' 월급 깎인 광주전남연구원장
[나주=뉴시스] 이용섭 광주시장(오른쪽)과 김영록 전남지사. (사진=전남도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뉴시스]맹대환 기자 = "광주시 산하기관장 연봉이 광주시장 연봉보다 많으면 곤란하다?"

광주시와 전남도의 산하기관인 광주전남연구원 원장의 연봉이 시·도 간 상이한 정책으로 인해 들쭉날쭉하고 있다.

광주전남연구원은 민선 6기인 지난 2015년 통합한 후 광주·전남의 중장기 발전계획을 연구하고 지역 상생발전을 이끌 것으로 기대를 모았으나, 시·도 간 정책이 뒷받침하지 못하면서 오히려 통합 취지가 퇴색하고 있다.

13일 광주시와 전남도에 따르면 시·도는 광주전남연구원 운영 조례에 따라 2년씩 순차적으로 예산편성, 결산, 종합감사, 경영평가 등을 지도·감독하고 있다.

전남도가 지난 2019년부터 2년 간, 올해부터 2022년까지는 광주시가 지도·감독한다.

지도·감독 기관이 바뀌면서 박재영 광주전남연구원장의 연봉도 하향 조정됐다. 시·도 간 상이한 산하기관장 연봉책정 방식 때문이다.

전남도 관리·감독 기간에는 원장의 연봉이 1억5000만원으로 책정됐으나, 올해부터 관리·감독 기관이 광주시로 바뀌면서 연봉이 1억2900만원으로 2100만원이 깎였다.

전남도는 연구원장 공모 당시 기준에 따라 상한액을 별도로 정하지 않고 차관급 연봉제를 적용한 반면 광주시는 자체 조례에 따라 최저임금의 6배 이내로 연봉상한액을 적용했기 때문이다.

연구원은 통일된 연봉 기준안 마련을 요구했으나, 광주시는 조례 개정이 불가하다는 입장을 통보했다.

조례를 개정해 연구원장 연봉을 높일 경우 이용섭 광주시장 연봉보다 많아 질 수 있다는 점도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용섭 광주시장 연봉은 수당을 제외하고 1억3300만원 가량이다.

전남도는 연구원의 위상과 역할을 감안하면 우수한 원장을 초빙하기 위해 연봉상한액을 둘 필요가 없지만 시·도 간 통일된 조례를 만들 필요는 있다는 입장이다.

시·도 안팎에서는 조직 간 정책 난맥이 행정 신뢰도를 하락시키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광주시와 전남도의 불규칙한 재정지원도 연구원의 발목을 잡고 있다.


광주전남연구원 운영 조례에 따라 시·도는 연구원 운영비를 매년 같은 비율로 출연하도록 돼 있다.

하지만 광주시와 전남도는 지난 2018년부터 2020년 사이 예산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본예산 편성시 연구원 출연금을 부족하게 편성하거나, 연중 1회에서 많게는 4회까지 분할 교부함으로써 연구활동의 지장을 초래했다.

전남도 감사 결과 광주·전남연구원 임직원 외부강의 등 대외활동 관리·감독 부적정, 초빙연구원 근태관리 문제, 재산관리 소홀, 수탁사업 및 인쇄물 제작 수의계약 부적정 등도 드러나 주의조치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