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월세 62만원 4.5평 원룸, 눈 뜨면 바로 앞에 변기가...

캐나다 이야기

입력 2021.07.07 09:08  수정 2021.07.07 10:17
월세 62만원 4.5평 원룸, 눈 뜨면 바로 앞에 변기가...
캐나다에 등장한 '초소형 원룸'에는 화장실과 침실이 혼합돼 있다. (인터넷 아카이브 웨이백머신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캐나다 밴쿠버에서 월세 62만원짜리 '초소형 원룸'이 등장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6일(현지시간)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이 원룸은 15㎡(약 4.5평) 크기로 침실과 화장실의 경계가 없을 정도다.

문이나 칸막이가 없는 이 방에는 싱글 침대 한 개, 변기 하나, 창문 하나가 전부이며 주방시설은 따로 갖춰져 있지 않다. 반려동물 역시 키울 수 없다.

이 방의 월세는 수도 및 전기요금을 포함해 680캐나다달러(약 62만원)다. 이는 밴쿠버 평균 월세인 1107캐나다달러(약 101만원)의 절반을 조금 넘는 수준이다.

현지 부동산 웹사이트는 이 원룸을 "집에 많은 공간이 필요하지 않고, 감당할 수 있는 월세로 도심에서 살고 싶은 1인 가구에 이상적"이라고 광고했다.

그러나 이 광고는 게재된 지 이틀도 되지 않아 홈페이지에서 사라졌다. 시 가이드라인에 "화장실은 프라이버시(사생활) 보장과 냄새·악취 등을 막기 위해 칸막이와 문 등으로 다른 공간과 물리적으로 분리돼 있어야 한다"고 나와 있기 때문이다.

이 원룸은 시에서 규정한 1인 가구용 '마이크로 주택' 크기인 23㎡(약 7평)보다도 작아 추후 불거질 논란을 예상해 광고를 삭제했다.

한편 상업 부동산회사 CBRE가 지난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밴쿠버 집값은 세계에서 7번째로 비싸다.
미국 로스앤젤레스나 뉴욕, 프랑스 파리보다도 비싼 집값을 자랑한다.

도시개혁연구소가 올해 진행한 연구에서는 밴쿠버가 100대 주요 도시 중 집값이 가장 비싼 도시 2위로 올랐다. 1위는 홍콩, 3위는 시드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