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코끼리들 때문에 골머리 앓는 인도, 매년 죽는 사람이..

아이고ㅠㅠ

입력 2021.06.23 06:52  수정 2021.06.23 07:22
코끼리들 때문에 골머리 앓는 인도, 매년 죽는 사람이..
야생 코끼리. 뉴스1

인도가 힌두교에서 신으로 여겨지는 코끼리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1일(현지시간) 미국 CNN에 따르면 인도에서는 코끼리와 부딪혀 사망하는 사람이 매년 400명이 넘는다. 정부 통계에 따르면 2015~18년 4년간 1700명 넘는 사람이 야생 코끼리와의 접촉 사고로 숨졌다. 전 세계 코끼리 관련 사망 사고의 70~80%가 집중된 나라가 인도다.

이는 인도에 사는 코끼리가 3만마리에 달해 그런 것도 있지만 도시 개발의 영향으로 야생 서식지를 잃고 굶주린 코끼리가 먹이를 찾고자 마을까지 내려와 사람을 공격하게 된 영향도 있다. 사망 사고의 대부분은 코끼리를 내쫓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전체 인구의 약 80%가 힌두교를 믿는 인도인들은 코끼리를 신(가네쉬)으로 섬기는 힌두교 전통 때문에 코끼리를 상대로 총으로 쏘거나 하는 적극적 공격을 자제하는 편이다.

인도 야생동물재단(WTI) 티와리 박사는 “코끼리로 인해 인도 전역에서 약 50만 가구가 피해를 보고 있다.
(코끼리가) 농작물을 망가뜨리거나 야간에 민가를 공격하는 사례가 많다”고 설명했다.

결국 코끼리 서식지를 사람 거주지와 나눠 놔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산림과 코끼리 이동통로를 복구하는 식으로 코끼리를 보호하는 방법을 찾는 게 코끼리의 마을 침입을 차단하고 나아가 공존하는 길이라는 것이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