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이준석 대표, 여자친구 있는지?" 주진우 질문에 모호한 대답이...

음...ㅎㅎㅎ

입력 2021.06.12 07:26  수정 2021.06.13 23:28
"이준석 대표, 여자친구 있는지?" 주진우 질문에 모호한 대답이...
지난달 24일 선거운동을 위해 대구에 내려간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경북대학교 북문 앞에서 대학생들과 인사 나누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마치 연예인과 팬들의 만남과 같은 분위기를 자아냈다..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가 거의 아이돌급 인기를 모으자 "여자친구가 있는지"라는 짖궂은 질문까지 등장했다. 주요정당, 제1야당 대표에게 '여친'을 물어보는 상상할 수 없었던 일까지 일어났다.

이 대표는 11일 당대표가 된 뒤 쏟아지는 인터뷰를 정신없이 소화한 가운데 저녁엔 KBS라디오 '주진주 라이브'에도 초대됐다.

직설적이고 공격적 질문으로 유명한 진행자 주진우씨는 "지금 미혼이시죠"라고 갑자기 '훅'하고 이 대표를 찔렀다.

이 대표가 "맞다"고 하자 진행자는 "여자친구는 있는가"라고 한발 더 나아갔다.

이에 이 대표가 "개인적인 질문 하면 안된다"고 방어를 쳤지만 진행자는 "당 대표이고, 관심사다"며 물러서지 않았다.

그러자 이 대표는 "이제 공적인 인물이다"며 공인에게 공적인 일만 물어 달라고 재치있게 넘어갔다.

지금까지 이 대표가 공개적으로 '여자친구'에 대해 말한 것은 "서울과학고 재학시절 1년 후배와 사귄 적 있었다"라고 한 것 이외에는 없었다.


한편 이 대표는 진행자가 당 대표가 되면 돈벌이는 되는지를 궁금해하자 "월급은 없고 오히려 당비 250만원을 내야 한다"며 개인적으로는 완전히 손해보는 자리라고 했다.

지금까지 대중교통 수단이나 1인용 운반수단(킥보드, 따릉이)를 따고 다녔던 이 대표는 "당 대표에게 차량이 지급되지만 이를 이용해야 할지, 어떻게 할지 고민 중이다"고 했다. 늘 타고 다녀야 할지, 아니면 국민과의 직접접촉을 위해 지금처럼 대중교통 수단을 이용하고 공적 행사 때만 대표전용차를 사용할지 따져 보겠다고 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