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중태에 빠진 5살 아이의 계부 "뇌출혈? 목말 태우다가...."

병원 의사가 아동학대 의심 신고

2021.06.11 09:49
중태에 빠진 5살 아이의 계부 "뇌출혈? 목말 태우다가...."
© News1 DB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5살 남자아이를 중태에 빠뜨린 혐의로 20대 계부와 친모가 검거됐다.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아동학대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상 중상해 혐의로 20대 중반 부부 A씨와 B씨를 긴급체포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 등은 전날 오후 1시께 인천시 남동구 빌라 주거지에서 C군(5)을 학대해 중태에 빠뜨린 혐의를 받고 있다.

C군은 당시 부부의 119 신고로 병원으로 옮겨졌다.

C군은 뇌출혈 진단을 받고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으나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다.

또 당시 C군의 볼에는 멍자국도 발견됐다.

C군을 진료한 병원 의사는 당일 오후 2시30분께 112로 아동학대 의심신고를 접수했고, A씨 등은 현장에서 검거됐다.


조사 결과 A씨는 C군의 계부이고, B씨는 친모로 확인됐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목말을 태우다가 떨어졌다"면서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 등에게 혐의가 있다고 보고 긴급체포 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