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남자 경찰이 주취자 제압 중 여자 경찰은? 사진에 담긴 상황

대응 매뉴얼이라고

2021.06.09 10:39
남자 경찰이 주취자 제압 중 여자 경찰은? 사진에 담긴 상황
한 누리꾼이 경찰의 주취자 대응 현장을 찍어 공개했다. 남경은 대상을 제압하고 있고 여경은 현장을 촬영하고 있다. (보배드림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여경(여성 경찰)은 위험 상황에서 구경만 한다는 주장이 자주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경찰청 측은 "증거 자료를 남기도록 대응 매뉴얼이 정해져 있다"고 해명했다.

8일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며칠 전 여경은 구경하는 시민인 줄 알았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남성 경찰(남경)이 주취자를 힘겹게 제압하고 있는 동안 여경은 구경만 하고 있더라"며 "남경 3명이 더 와서 수갑을 채우고 끝났다"고 말했다.

함께 공개한 현장 사진에는 남경이 남성 주취자를 땅바닥에 눕혀 제압하고 있고 옆에서 여경은 휴대폰으로 현장 상황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누리꾼들은 "(여경이) 남 일같이 구경하는 걸 보니 어이없다", "여경들은 정말 구경만 한다", "경찰복 벗어라", "'오또케'(급한 상황에서 '어떡해'라는 말만 반복하고 대처를 하지 못하는 여성을 비하하는 표현)" 등 여경의 행동을 강하게 비난했다.

경찰청은 "당시 상황은 한 명이 주취자를 제압하고 다른 한 명이 현장을 증거로 남기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남경이 현장에서 상대를 제압하고 여경은 촬영하라는 등 남녀 성별에 대한 매뉴얼이 정해진 것은 전혀 아니다"고 덧붙였다.


만약 주취자가 여성이었더라면 여성이 대응하고 남성이 촬영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상황에 따라서 대응하는 것이지 남성과 여성을 구분해서 결정한 것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이 범인과 대치하는 상황에서 적극 상황에 개입하는 남경과 달리 여경들은 팔짱만 끼고 구경한다는 주장이 최근 자주 제기되고 있다. 지난해 벌어진 '대림동 사건'에서도 남경들이 흉기를 든 범인을 제압하는 동안 여경이 팔짱을 끼고 있었다는 주장이 '남초'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져 논란이 됐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