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비트코인 3200억원 날린 회사, 뜻밖의 선택

물타기 들어가나요?ㅋㅋㅋㅋ

2021.06.08 11:11
비트코인 3200억원 날린 회사, 뜻밖의 선택
마이크로스트래티지 로고 - 회사 홈피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전 세계 기업들 가운데 가장 많은 비트코인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미국의 기업용 소프트웨어 업체 마이크로스트래티지가 비트코인 가격 급락으로 인해 2분기에 최소 2억8450만 달러(3164억원)의 손실을 냈지만 빚을 내 비트코인을 추가로 매입키로 했다.

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나스닥 상장 기업인 마이크로스트래티지는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공시를 통해 “비트코인 급락으로 2분기에 최소 2억8450만 달러에 이르는 투자 손실을 입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회사는 추가로 자금을 조달해(빚을 내) 비트코인 투자를 더 늘리겠다고 밝혔다.

마이크로스트래티지는 이날 별도 보도자료를 내고 "회사가 기관투자가들을 대상으로 총 4억 달러에 이르는 선순위 회사채를 추가로 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채권 발행으로 확보한 현금을 비트코인에 투자할 계획인 것.

마이크로스트래티지는 현재 재무제표 상에 총 9만2079 개의 비트코인을 보유하고 있다.
평가가치는 한때 50억 달러를 넘어서기도 했지만, 현재는 34억 달러 수준에 불과하다.

마이클 세일러 최고경영자(CEO)는 "현재 1조 달러를 약간 넘어선 비트코인 시가총액이 결국에는 100조 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하는 등 대표적인 비트코인 낙관론자다.

그가 비트코인 하락을 저가매수 기회로 이용, 비트코인에 대한 포지션을 더 늘리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블룸버그는 해석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