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월드컵 4강 신화 주역, 유상철 감독 영면

췌장암 투병 끝에...

2021.06.08 08:22
월드컵 4강 신화 주역, 유상철 감독 영면
故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의 빈소가 8일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되어 있다. 유상철 전 감독은 지난 2019년 췌장암 진단을 받고 치료에 전념해 왔고 지난 7일 별세했다. 2021.6.8/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월드컵 4강 신화 주역, 유상철 감독 영면
(인천 유나이티드 SNS캡처) © 뉴스1


월드컵 4강 신화 주역, 유상철 감독 영면
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故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의 빈소가 마련돼 있다. 유 전 감독은 지난 2019년 췌장암 진단을 받고 활동을 중단한 채 치료에 전념해 왔다. 2021.6.7/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이었던 유상철 감독의 영면 소식에 축구계의 애도와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유상철 감독은 7일 오후 췌장암 투병 끝에 입원 중이었던 서울 아산병원서 세상을 떠났다. 향년 50세.

유 감독은 K리그 인천 유나이티드를 지휘하던 지난 2019년 11월 췌장암 4기 판정을 받고 투병해왔다. 그는 아픈 가운데서도 지독한 책임감으로 벤치를 지키며 인천의 1부 리그 잔류를 이끌었다.

"꼭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오겠다"고 약속했던 고인은 이후 많은 이들의 응원 속 투병에 힘썼지만 결국 약 19개월 만에 세상을 떠났다.

유 감독과 한일월드컵을 비롯해 오랫동안 함께 태극마크를 달고 활약했던 김병지 대한축구협회(KFA) 부회장도 자신의 SNS를 통해 고인을 추모했다.

김병지 부회장은 "지난 30년 간 함께였던 동료이자 후배 유상철 감독이 영면했다는 안타깝고 슬픈 소식을 들었다"며 "그가 걸어온 한국 축구를 위한 헌신과 노력에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고 애도했다.

축구계 선후배들의 추모도 이어졌다.

최용수 전 FC서울 감독을 비롯해 현영민 JTBC 해설위원, 황선홍 전 감독 등은 빈소를 찾아 고인의 마지막을 함께 했다.

전 축구 대표팀 주장 기성용(서울)은 자신의 SNS에 유 감독과의 인연을 언급하며 "한국 축구를 위해 많은 수고와 헌신을 해주신 유상철 감독님, 볼 때마다 아낌없는 조언과 걱정을 해주셨던 그 모습 잊지 않겠다"고 슬픔을 전했다.

독일 분데스리가 라이프치히서 활약 중인 국가대표 황희찬도 "(유상철 감독은)꿈을 키워주신 분이다. 잊지 않겠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고 애도했다.

전 국가대표 미드필더였던 구자철(알 가라파)도 SNS에 '레전드(전설)'이라는 문구와 함께 고인의 사진을 공유했다.

유 감독이 마지막으로 지휘했던 인천 유나이티드를 비롯한 국내외 클럽들도 애도 메시지를 전했다.

인천 구단은 "당신의 열정을 영원히 기억하겠다. 감사하다.
편히 쉬소서"라고 올렸다.

인천은 고인을 위해 인천축구전용경기장 1층 VIP출입구에 유 감독의 임시분향소를 운영한다.

이 밖에도 유 감독이 사령탑으로 몸 담았던 대전하나시티즌도 "유상철 감독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애도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