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한강 사망 대학생 친구 측에 '선처 요청' 봇물...왜?

'가짜뉴스'를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2021.06.07 12:02
한강 사망 대학생 친구 측에 '선처 요청' 봇물...왜?
네이버 카페 반포한강사건 진실을 찾는 사람들(반진사) 소속 회원들이 7일 서울 서초경찰서 앞에서 한강공원사건 전면 재조사 요구 및 동석자 A씨의 피의자 전환 요청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2021.6.7/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이상학 기자 =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고 손정민씨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당일 행적 재구성, 친구 A씨 휴대폰 습득 경위, 손씨 신발 수색 등 3가지 트랙(분야)으로 막바지 수사에 고삐를 죄고 있다.

아울러 경찰은 실체적 진실 규명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가짜뉴스'와 관련해서도 엄정 단속을 예고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유튜브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근거 없는 의혹들이 여전히 쏟아져 나오고 있다.

장하연 서울경찰청장은 7일 서울 종로구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실체적 진실 발견을 위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확인 중에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청장은 "목격자들로 인해 목격된 시점 이후 행적에 대해 목격자를 비롯해 여러 자료를 확인하고 있다"며 "확보된 목격자나 자료 관련해 신빙성이 조금이라도 의심되는 부분은 자세히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가짜뉴스와 관련해 장 청장은 "상황에 대한 관심이 높다 보니 어려 이야기가 나왔다"며 "그중에는 있어서는 안 될 내용이 계속 나와 오히려 시민들이 피해를 보고, 수사의 혼선이 온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가짜뉴스 관련 엄정한 단속을 예고했음에도 그런 부분이 발생해 안타깝다"며 "진실규명에 도움 되지 않는 가짜뉴스를 엄정하게 단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충북경찰청은 장 청장과 송정애 대전경찰청장 관련 가짜뉴스, 경기북부경찰청은 김창룡 경찰청장에 대한 가짜뉴스 관련 조사를 벌이고 있다.

A씨 측 역시 가짜뉴스와 관련해 법적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 A씨와 가족들 및 주변인들에 관한 허위사실 유포, 근거 없는 추측성 의혹 제기, 이름 등 개인정보 공개, 명예훼손, 모욕, 협박이 그 대상이다.

다만 앞서 A씨의 법률대리인 정병원 법무법인 원앤파트너스 변호사가 자신이 SBS 정모 부장과 형제지간이라는 내용의 가짜뉴스를 유포한 유튜버를 경찰에 고소한 이후 접수된 사건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A씨 측의 법적대응 예고 이후 선처를 해달라는 취지의 연락이 쏟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A씨 측은 지난 4일 "선처를 바라거나 고소당하지 않기를 희망하는 분은 해당 게시물 및 댓글을 삭제한 뒤 삭제 전후 사진과 함께 선처를 희망한다는 의사를 밝혀달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건과 관련해 한 온라인 카페 '반진사'는 이날 오전 11시 서울 서초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A씨의 피의자 전환과 사건의 전면적인 재조사를 촉구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