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국민의힘 김기현 "AZ백신? 국민이 실험용 쥐?" 과거 발언 논란

이제는 AZ백신 예약했다고 자랑?

2021.06.07 11:02
국민의힘 김기현 "AZ백신? 국민이 실험용 쥐?" 과거 발언 논란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울산=뉴스1) 이윤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은 7일 논평을 통해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백신접종과 관련한 과거 발언에 대해 "울산시민이 부끄러워하지 않는 품격있는 언행을 해 줄 것"을 촉구했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지난해 12월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아스트라제네카에 대한 신뢰가 굉장히 낮다는 거죠. 국민은 실험 대상입니까? 아스트라제네카를 막 맞춰도 됩니까?"라며 "국민들이 '모르모트'(실험용 쥐)냐, 참 기가 막히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울산시당은 "지난 6월 1일 김 원내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예약 알림과 예약 확인 메시지를 공유했다"며 "백신에 대한 불안감을 부추긴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언제 그랬냐는 듯 전 국민적인 백신 예약 열기에 슬그머니 편승하는 모순된 이중성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울산시당 최덕종 대변인은 "국민의힘을 이끌고 있는 대표권한대행인 김기현 의원은 도대체 뭘 바라고 원하는 게 무엇인지 묻고 싶다"며 "울산시민이 부끄러워하지 않는 품격있는 언행을 해 줄 것"을 거듭 촉구했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지난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 인사를 두고 "권력의 탱크로 밀어붙인 6·4 검찰 난장판 인사, 조폭국가"라며 "대한민국 검찰 역사에 이렇게 무식하고 무모한 만행을 저지른 경우는 없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32년전 한 청년이 맨몸으로 탱크에 맞섰던 중국 천안문 사태에 빗대 "세계사에 빛나는 민주화의 날을, 문재인 정권은 난장판 인사로써 정의와 진실을 지키려는 양심적 검사를 숙청한 '피의 금요일'로 만들어 버렸다"고 평가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