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70대 할아버지, 폐지 팔아 모은 100만원을 어떻게 썼나 봤더니만 ㅠ.ㅠ

아이고 할아버지ㅠ.ㅠ

2021.06.07 11:00
70대 할아버지, 폐지 팔아 모은 100만원을 어떻게 썼나 봤더니만 ㅠ.ㅠ
전주시 중앙동에 거주하는 홍경식씨(78, 사진왼쪽)7일 김승수 전주시장실을 방문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에게 전달해 달라”며 100만원을 쾌척했다.(전주시 제공)© 뉴스1

(전주=뉴스1) 임충식 기자 = 한 70대 노인이 폐지를 팔아 번 돈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부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훈훈함을 주고 있다.

주인공은 중앙동에 거주하는 홍경식씨(78). 홍씨는 7일 김승수 전주시장실을 방문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에게 전달해 달라”며 100만원을 쾌척했다.

홍씨가 이날 전달한 100만원은 지난 1년 동안 폐지를 팔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씨는 지난해에도 정부가 지급한 긴급재난지원금 전액인 40만원과 노인일자리사업을 통해 모은 60만원 등 100만원을 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씨는 “작년 첫 기부를 통해 이웃과 나눔의 소중함을 느꼈다.
어려운 형편이지만 올해에도 나눔에 동참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나보다 더 어려운 이웃들에게 성금과 따뜻한 마음이 잘 전달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날 전달된 성금은 전주시복지재단 ‘전주사람’에 전달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 가정에 후원될 예정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다시 한 번 나눔에 동참해주신 기부자께 감사드린다"며 "기부금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전주시민을 위해 소중히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