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이준석 돌풍 부럽다"며 방송 은퇴 선언한 국회의원은..

"나도 이제 좀 쉬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2021.06.04 10:22
"이준석 돌풍 부럽다"며 방송 은퇴 선언한 국회의원은..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인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4일 오전 국민의힘 제주도당에서 열린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 News1 오현지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5선으로 더불어민주당 최다선 중 한명인 설훈 의원은 4일, "이준석 돌풍이 부럽다"면서 "젊고 유능한 분들이 나와 진행을 해야 할 것 같다"고 방송 은퇴를 선언(?)했다.

곧 여권내 핵심 보직을 맡기도 하지만 젊은 세대에게 자리를 비켜 줄 때가 온 것 같다는 판단에서 오랫동안 고정출연해 온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설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서 '이준석 현상'을 여당이 부러워하는 것 같다는 말에 "부러워할 수밖에 없다. 한국 사회의 좋은 현상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좋은 현상으로 봐야지, 나쁘다고 얘기하면 큰일 날 것 같다"며 "그만큼 우리 사회 역동성, 소위 말하는 다이나믹 코리아의 전형적인 현상 아닐까, 이렇게까지 해석하고 싶다"고 높이 평가했다.

따라서 "우리 여당에서 저런 현상이 좀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고 우리 사회가 앞으로 나가기 위한 하나의 기회가 됐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좀 됐으면 좋겠다"고 이준석 후보의 당선을 지지했다.


이어 설 의원은 "이준석 개인은 문제가 굉장히 많지만 개인의 문제를 떠나서 우리사회를 젊게 역동적이게 만드는 참 좋은 현상이다"고 거듭 이준석 돌풍에 의미를 부여했다.

진행자가 "오늘이 마지막인데 왜 못하겠다는 것인지"라고 묻자 설 의원은 "이준석 사태도 나오고, 젊고 유능한 사람들이 많이 있는데 이런 분들이 나와서 우리 사회에 활기를 줄 수 있게끔 이렇게 진행을 해야 할 것 같다"고 한 뒤 여권내 다른 자리를 맡기로 한 것도 하차의 이유 중 하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나도 이제 좀 쉬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