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처제가 아내됐다.. 여동생이 대신 결혼한 이유

"우리에게는 너무 힘든 결정이었다"

2021.06.03 08:20
처제가 아내됐다.. 여동생이 대신 결혼한 이유
심장마비로 숨지기 전 신랑 망게시 쿠마르와 사진을 찍은 신부 수르비의 모습. (더선 갈무리) © 뉴스1


처제가 아내됐다.. 여동생이 대신 결혼한 이유
수르비가 사망하자 그의 여동생인 니샤(둥근 원)가 신부로 교체됐다. (더선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인도에서 결혼식 도중 신부가 심장마비로 사망하자 신부의 여동생이 대신 결혼해 화제다.

2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선, 미러 등은 지난달 27일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의 한 마을에서 열린 결혼식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수르비라는 여성이 신랑 망게시 쿠르마와 전통 화환을 교환하는 예식을 진행하던 중 심장마비로 쓰러졌다.

곧장 동네 의사가 결혼식장으로 출동했지만, 수르비는 결국 숨을 거뒀다.

양측 가족은 결혼식을 중단하는 대신 신부를 수르비의 여동생 니샤로 교체하기로 합의했다. 수르비의 시신은 결혼식 동안 다른 방에 옮겨졌다.

수르비의 오빠인 사우라브는 인도 IASN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수르비가 사망하자) 양측 가족이 모여 논의를 시작했다"며 "그때 누군가가 내 여동생 니샤가 언니 대신 결혼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양가 모두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른 방에 수르비의 시체가 있었고, 또 다른 방에서는 니샤가 결혼을 준비 중이었는데 믿기 어려웠다"고 회상했다.


신부 측 가족들은 결혼 지참금을 기대했고, 신랑 측 가족들은 결혼은 했으나 신부 없이 돌아왔다는 오명을 피하고 싶었기 때문에 신부 교체에 동의한 것이다.

결혼식을 마친 뒤에 수르비를 추모하는 의식이 치러졌고, 그의 시신은 화장되었다.

수르비의 삼촌은 "우리에게는 너무 힘든 결정이었다"면서 "슬픔과 행복, 이렇게 엇갈린 감정을 동시에 경험해 본 적이 없었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