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손정민 친구가 탑승했던 택시 뒷좌석은 젖어있지 않았다

도대체 진실이 뭘까?

2021.05.28 05:00
손정민 친구가 탑승했던 택시 뒷좌석은 젖어있지 않았다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 故 손정민군 추모공간이 마련돼 있다. 뒤로 한강경찰대가 손정민군 친구 A씨의 스마트폰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씨의 사망 경위를 수사 중인 경찰이 당시 함께 술을 마신 친구 A씨가 손씨와 함께 한강에 입수한 것 아니냐는 의혹과 관련해 상반된 진술을 공개했다. 이는 경찰 수사에 대한 불신과 함께 일부 유튜버들을 중심으로 '가짜뉴스'가 쏟아져 나온 데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A씨가 손씨 실종 당일인 지난달 25일 오전 4시 42분께 귀가할 때 탔던 택시 기사는 당시 'A씨의 옷이 젖어 있었는지 제대로 보지 못했으나, 운행을 마치고 내부를 세차할 때 (A씨가 탔던) 차량 뒷좌석이 젖어있지 않았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이는 일각에서 A씨가 만취해 정신을 잃은 손씨를 강으로 끌고 가 물속에 밀어 넣은 것 아니냐는 취지의 의혹을 제기하는 것에 대한 반박인 셈이다.

또 손씨 아버지가 손씨는 평소 물을 무서워해 스스로 물에 들어갈 이유가 없다고 하는 부분에 대해선 "손씨가 해외 해변이나 국내에서 물놀이하며 찍힌 사진과 영상 등을 확보했다"며 "정확한 입수 경위에 대해선 계속 확인 중"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현재 찾고 있는 A씨의 휴대전화가 다른 곳에 숨겨져 있거나 버려졌다는 의혹에는 "A씨 휴대전화는 마지막 통화 시간(아버지와 통화)인 오전 3시 38분께부터 전원이 꺼진 오전 7시 2분께까지 계속 한강공원 주변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했다.

A씨는 손씨 휴대전화를 갖고 귀가했다가 가족과 함께 손씨를 찾으러 한강공원에 돌아온 뒤 당일 오전 5시 40분께 손씨 부모에게 이를 돌려줬다.
경찰은 "A씨는 손씨 휴대전화를 갖고 간 이유에 대해 정확히 설명하지 못하고 있어 계속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또한 경찰은 손씨와 A씨를 당일 오전 2시 18분께 한 목격자가 촬영한 사진을 근거로 'A씨가 누워 있던 손씨의 주머니를 뒤적였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사진을 경찰에 제출한 목격자는 A씨가 자고 있던 손씨 옆에서 짐을 챙기고 손씨를 흔들어 깨우는 장면이라고 진술했다"고 반박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사항 중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아 피의자로 입건된 사람은 없다"며 "경찰에서는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위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