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일가족 14명 셀카 찍으려 부두에 섰다가..

아.. 하필 목조로 되어있다니..

2021.05.27 20:03
일가족 14명 셀카 찍으려 부두에 섰다가..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인도네시아에서 일가족 14명이 셀카를 찍던 중 이들이 서있던 부두(선착장)가 무너져 5명이 익사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AFP통신은 현지 경찰을 인용해 26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의 서수마트라주 칸디 호수에서 14명의 가족이 목조로 된 부두 위에서 다함께 사진을 찍으려다가 이 같은 사고가 일어났다고 전했다.

이번 사고로 17세 청소년 등 총 5명이 물에 빠져 사망했다.

경찰은 "사고 당시 가족들이 부두에서 다함께 셀카를 찍었다.
마침 그 장소는 문을 닫았을 때였고 그래서 현장에 경비가 없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시신을 수습하고 추가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AFP는 이달 9명의 관광객들이 인도네시아 자와섬 한 저수지에서 익사한 사건이 있었는데, 이 또한 셀카를 찍으려다 배가 전복돼 벌어진 일이라고 전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