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송아지 귀표 달던 할머니, 어미소 공격받아 사망

아이고ㅠㅠ

2021.05.22 05:13
송아지 귀표 달던 할머니, 어미소 공격받아 사망
[서울=뉴시스]귀표를 달고 있는 송아지들. 미 미주리주 중북부의 시골 해리스에서 76살의 할머니가 갓 태어난 송아지 귀에 귀표(소유자를 알려주기 위해 가축의 귀에 다는 표식)를 달려다 어미 소의 공격을 받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 출처 : dtnpf닷컴> 2021.5.22
[해리스(미 미주리주)=AP/뉴시스] 유세진 기자 = 미 미주리주 중북부의 시골 해리스에서 76살의 할머니가 갓 태어난 송아지 귀에 귀표(소유자를 알려주기 위해 가축의 귀에 다는 표식)를 달려다 어미 소의 공격을 받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현지 KTVO-TV는 76살의 제인 헤이시 할머니가 20일 아침 8시(현지시간)께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그녀는 설리번 카운티의 해리스 근처 농장에서 남편 글렌 헤이시와 함께 새로 태어난 송아지 귀에 귀표를 달려고 했었다.


그러자 송아지를 낳은 어미소가 그녀에게 달려들어 바닥에 넘어뜨린 뒤 머리를 발로 짓밟았다. 남편이 어미소를 쫓았지만 제인 헤이시는 현장에서 바로 사망했다고 설리번 카운티의 밥 와이언트 검시관은 말했다.

해리스는 미주리주 캔자스시티에서 북동쪽으로 약 192㎞ 떨어져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