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남한강변에서 발견된 女 변사체, 13시간 전에..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021.05.12 11:16
남한강변에서 발견된 女 변사체, 13시간 전에..
소방구조대가 실종된 A씨를 수색하는 모습 © 뉴스1

(양평=뉴스1) 이상휼 기자 = 12일 오전 6시55분께 경기 양평군 양서면 복포리 남한강변에서 50대 여성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A씨는 양평군 양서면에 있는 한 요양병원 입소환자로, 전날 오후 5시47분께 요양병원측이 "환자가 사라졌다"는 실종신고를 한 상태였다.


소방당국은 양서면 일대를 중심으로 수색해 실종신고접수 13시간 만에 강변에서 A씨의 사체를 발견했다.

A씨는 별다른 정신질환을 앓고 있지는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요양병원 등을 상대로 A씨의 실종경위와 사망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