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한강 대학생 父가 밝힌 친구의 미심쩍은 부분 "신발이.."

뭐라도 증거가 나왔으면 좋겠네요..

2021.05.04 08:19
한강 대학생 父가 밝힌 친구의 미심쩍은 부분 "신발이.."
지난달 25일 새벽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잠들었다가 실종된 대학생 손정민씨가 실종 엿새째인 30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에서 주검으로 발견됐다.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한강 둔치에서 실종된 지 6일만에 주검으로 발견된 의대생 손정민군의 아버지 손현씨는 4일, "아들이 스스로 그럴리가 없다"며 진실을 꼭 알고 싶다고 호소했다.

손현씨는 이날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 전화 인터뷰에서 "우발적인 것과 계획적인 것의 차이는 잘 모르겠지만 정민이 스스로 그럴 리(한강에 뛰어듦)가 없다"면서 "분명히 누가 그랬다"고 주장했다.

손씨는 경찰에게 바라고 싶은 것은 "한 가지뿐이다"며 "어떻게 정민이가 새벽 3시30분에서 5시30분 사이에 한강에 들어갔는지 그것이 알고 싶다"고 했다.

손씨는 아들이 그렇게 된 뒤 "멍하고 오늘이 무슨 요일인지 모르겠다"며 "정민이를 생각하면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생때같은 아들을 떠나 보낸 아픔과 충격이 너무 크다고 했다.


손씨는 사건 당시 아들과 함께 있었던 친구 A씨가 '신발을 버렸다'라고 한 부분과 관련해 "월요일(4월 26일) 가족과 만나 A씨에게 최대한 많은 정보를 달라, 최면조사에 협조해 달라며 부탁과 격려를 하러 갔다"며 그때 "A씨가 '친구가 자다가 갑자기 일어나 뛰어 이를 잡다가 넘어졌다, 그때 신발이 더러워졌다'라는 말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 당시에는 별 생각 없이 넘어갔지만 "왜 자기 신발이 더러워진 이야기를 할까, 신발이 더러워질 장소가 아닌데"라는 생각이 미쳐 "신발 좀 보자(했더니) 바로 신발을 버렸다는 이야기를 했다"며 분명 미심쩍은 구석이 있다고 지적했다.

손현씨는 아들과 A씨의 친분 정도에 대해 "여행도 같이 가는 (절친한) 7명 중 한 명으로 코로나 사태 직전, 대만 여행도 같이 간 사이였다"며 친한 사이였던 것은 맞는 것 같다고 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