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AZ 접종 경찰관 마비 증세 입원하자 보건당국 내놓은 입장

"사지마비가 백신의 이상반응일 가능성은 거의 없다"

2021.05.03 11:17
AZ 접종 경찰관 마비 증세 입원하자 보건당국 내놓은 입장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준비하는 의료진 자료사진.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전주=강인 기자】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한 경찰관이 마비 증상으로 입원한 가운데 전북도 보건당국은 백신에 따른 이상반응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봤다.

3일 전북도와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김제경찰서 소속 A(55) 경감은 AZ 백신을 접종 받은 뒤 오른손과 발에 마비증상이 있어 원광대병원에 입원해 치료 중이다.

앞서 A경감은 지난달 28일 오전 9시께 김제 한 병원에서 AZ 백신을 접종받았다. 이후 이틀 뒤 몸살 기운이 생겼고, 지난 1일 오후 1시께 오른손과 발에 마비 증상이 있어 원광대병원으로 이송됐다.

원광대병원 응급실에 도착한 A경감은 좌측 뇌 미세혈관이 막혀 혈전용해주사와 미세혈관 시술을 받았고, 현재 집중케어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그는 현재 오른쪽 발과 팔을 움직일 수 있고, 휠체어로 이동 가능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상황에 백신 이상반응으로 A경감에게 마비 증상이 생긴 것으로 추정하는 시각이 있지만 보건당국은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다.

강영석 전북도 보건의료과장은 “정확한 진단은 의사가 내려야 하지만 사지마비가 백신의 이상반응일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보면 된다”면서 “(백신에 대한 두려움 같은) 국민 정서는 이해하지만 이런 내용(경찰관 마비 증상)이 접종의 이상반응으로 바라보는 건 지양해 달라”고 설명했다.

kang1231@fnnews.com 강인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