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2면 주차 벤츠에 보복주차했습니다"

사이다!

2021.05.02 07:32
"2면 주차 벤츠에 보복주차했습니다"
이른바 '보복주차'를 한 누리꾼이 공개한 주차 현장 사진. (보배드림 갈무리) © 뉴스1


"2면 주차 벤츠에 보복주차했습니다"
누리꾼이 공개한 주차 현장. 앞 바퀴가 상대 차쪽으로 틀어져 있어 해당 차량이 빠져나오기가 힘든 상태다. (보배드림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한 누리꾼이 주차칸을 2칸 이상 사용하고 있는 벤츠 차주를 골탕 먹이기 위해 보복주차를 한 후기를 올려 화제다.

1일 자동차 정보 공유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벤츠 두 자리 주차 보복주차해버렸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주차장에서 찍은 사진 4장을 공개하며 "이렇게 두 자리 주차하고 1시간 잠적한 (벤츠 차주에) 10통의 전화와 5통의 문자를 남겼다"고 말했다.

작성자는 "주차장에서 빈자리가 이 한 곳뿐이어서 결국 조심스레 주차에 성공했지만 (불필요한) 고생을 한 것이 화가 나서 부끄럽지만 다시 내려가 보복 주차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작성자가 올린 사진에는 주차장 자리 2칸을 차지하고 있는 흰색 벤츠 옆에 은색 차가 불과 10㎝도 되지 않는 공간을 남겨두고 바짝 자리하고 있다.

특히 작성자는 벤츠가 나갈 수 없게 앞차 바퀴를 차쪽으로 틀어놓기까지 했다.

이후 작성자에 따르면 벤츠 차주는 보복주차를 한 차주에게 "나 엿먹으라고 이렇게 (차) 댄거지?"라며 자신이 잘못한 것 없다는 식으로 행동했다.

이에 작성자는 "24시간 주차권 있으니까 내일 보자고 문자를 보내놓고 안전하게 버스 타고 집에 왔다"며 "제가 잘한 것은 없고 부끄럽고 반성한다"고 말했다.

해당 글이 올라오자 누리꾼들은 "통쾌하다", "핸들을 틀어놓은 것을 보니 작성자의 센스(감각)가 멋지다", "저렇게 주차해 놓으면 절대 못 나가겠다", "보복주차가 아니라 교육주차라고 해야 한다. 참교육 주차"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최근 아파트 혹은 공공장소 주차장에서 2칸 이상 자리를 차지하며 주차를 하는 이른바 '갑질주차'하는 외제차에 대한 폭로가 이어지고 있어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달 20일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는 경차를 위한 주차칸을 2칸이나 이용한 벤틀리 차주가 이를 지적하는 경비원들에게 욕설와 폭언을 한 내용이 공개돼 논란이 됐다. 또 17일에는'무개념 주차'를 한 후 "제 차에 손대면 죽을 줄 아세요"라는 메모를 남긴 적반하장 차주가 화제가 되기도 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