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여고생 사물함에 '죽은 토끼' 넣고 간 용의자, CCTV 봤더니..

무슨 일이야..

2021.05.01 09:54
여고생 사물함에 '죽은 토끼' 넣고 간 용의자, CCTV 봤더니..
/사진=뉴시스

한 여자고등학교 교실 사물함에 부패한 토끼 사체를 넣고 사라진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1일 경찰에 따르면 제주 동부경찰서는 지난달 30일 오후 5시50분께 제주 시내 한 거리에서 용의자로 추정되는 여성 A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 25일 오후 7시께 제주 시내 한 여자고등학교 3학년 교실 사물함에 부패한 토끼 사체를 두고 사라진 혐의(건조물 침입 등)를 받고 있다.

경찰은 학교 교실 사물함에서 죽은 토끼가 있다는 신고가 접수되자 폐쇄회로(CC)TV 영상 등 분석을 통해 용의자를 특정하고, 소재 파악에 집중했다.


해당 영상에는 용의자가 토끼 사체가 든 검은색 봉지를 들고 학교 정문으로 진입하는 장면 등이 찍혀 있다. 이 용의자는 곧 학교를 나와 버스를 타고 이동했다.

범행 나흘만에 용의자가 검거되면서 경찰은 토끼 사체를 학교 사물함에 넣고 사라진 동기를 추궁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