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정청래 "싫으면 국회의원 관둬라" 겨냥한 사람은..

"문자행동을 하는 당원과 지지자가 2000명에 불과?"

2021.05.01 09:13
정청래 "싫으면 국회의원 관둬라" 겨냥한 사람은..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정 의원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문자폭탄을 '문자행동'으로 불러야 한다며 이는 국민들의 참여정치로 하나이자 민심의 통로다며 막을 성질의 것이 아니라고 했다.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여권내 강경파인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문자폭탄'에 대해 "이는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 정치의 하나다"며 막아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는 "일종의 간접민주주의의 보완재 역할을 한다"며 이같이 말한 뒤 그런 의미에서 '문자폭탄'이 아니라 '문자행동'으로 불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자폭탄을 보내는 강성지지층이 2000명 정도로 이들이 당 여론을 좌지우지하고 의원들 숨통을 조이고 있다'고 한 같은 당 조응천 의원을 향해 "문자행동을 하는 당원과 지지자가 2000명에 불과하다는 주장은 정말 무지의 소치다"며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2000명 정도로 그 정도의 문자를 보낼수 없다"며 "80만명 권리당원중에서 온라인에서 직접 행동하는 권리당원은 폭넓게 잡아 20만명은 넘는다고 생각한다"라며 결코 소수가 아닌 다수의 목소리라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이는 국민들의 생생한 목소리와 의사를 보다 직접적으로 전달하는 통로이자 국회의원의 무지와 오판, 게으름을 일깨우는 죽비가 될 수도 있다"며 "이런 것이 싫으면 국회의원을 관둬라"고 거칠게 대했다.

그러면서 정 의원은 "국회의원도 사람이기에 거친 욕설과 인신공격은 삼가야 된다"며 "정중한 문자행동에 나서달라"고 정중하게 부탁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