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윤석열 눈길도 안주는데 쪼개진 국민의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21.04.30 08:19
윤석열 눈길도 안주는데 쪼개진 국민의힘
윤석열 전 검찰총장 /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모시기’ 논의가 불붙었던 국민의힘 내에서 그를 놓고 의견이 양분된 모양새다. ‘적폐 수사’ 논란에 대해 윤 전 총장이 공개 사과해야 한다는 주장과 ‘지나치다’는 반론이 맞붙는 형국이다.

윤 전 총장이 확실한 대권주자로 올라서려면 정치권의 혹독한 검증을 통과해야 하는 만큼 이 정도의 내홍은 향후 전개될 폭풍의 서막이라는 관측이 다수다.

30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김용판 의원이 처음으로 윤 전 총장을 향해 날을 세웠다. 초선인 김 의원은 지난 2013년 ‘국정원 댓글조작 사건’ 당시 서울지방경찰청장으로서 수사를 축소·은폐했다는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최종 무죄 판결을 받았다.

김 의원은 지난 28일 국회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도끼는 잊어도 나무는 잊지 않는다”라며 “윤 전 총장께서 진정으로 우리나라의 정치 지도자가 되겠다는 결심을 했다면, 최우선적으로 해야 할 것은 사과할 일에 대해 진정성 있게 사과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과한 요구”라는 반박이 연이어 터져 나왔다. 오히려 윤 전 총장을 ‘스카웃’ 해야 하는 상황에서 당이 나서 분쟁점을 만들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5선 정진석 의원은 29일 페이스북에 “묵은 감정은 정권교체의 큰 강물에 씻어버려야 한다”며 “검사 윤석열은 자신의 자리에서 본분을 다한 것일 뿐. 수사했던 사건들에 대해 일일이 사과하라고 요구하는 것은 좁쌀에 뒤웅박을 파는 일”이라고 윤 전 총장을 방어하고 나섰다.

4선의 권영세 의원도 같은 날 ‘더 좋은 세상으로’ 포럼에서 “김용판 의원이 개인적으로 (사과 요구를) 하실 수 있다고 본다”면서도 “사심 없이 객관적으로 수사했다는 것을 밝히고 행동으로 보이면 되지, 반성할 것은 아니라고 본다”라고 잘라 말했다.

주호영 당대표 권한대행은 기자간담회에서 “일반적으로 공직에 오래 계신 분은 공직 수행 과정에 있었던 결정 때문에 본의 아니게 피해 입었다고 하는 사람들이 있을 수 있다”면서 “재판 오판이나 검찰 수사 과정에서, 직업상 어쩔 수 없는 것”이라는 입장을 냈다.

윤석열 눈길도 안주는데 쪼개진 국민의힘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 사진=뉴스1

taeil0808@fnnews.com 김태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