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공덕 쌓겠다" 단두대 누워 스스로 참수한 스님.. 충격

태국 불교 당국 "이런 불쾌한 상황이 다신 일어나지 않도록.."

2021.04.21 09:30
"공덕 쌓겠다" 단두대 누워 스스로 참수한 스님.. 충격
태국 방콕. 인터파크투어 제공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태국의 한 스님이 공덕을 쌓겠다며 스스로 참수하는 일이 발생해 태국 국민들이 충격에 빠졌다.

19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선에 따르면 태국 농부아람푸 지역에 있는 와트 푸 힌 사원의 스님 탐마콘 왕프리차(68)는 지난 15일 단두대에서 스스로를 직접 참수해 숨졌다.

이전부터 탐마콘은 부처에 제물을 바치는 것은 공덕을 쌓는 일이라면서 스스로를 참수하는 행위가 사후 세계의 행운을 가져다 줄 것이라고 믿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그는 불상 옆에 설치한 임시 단두대 밑에 누워 칼날이 그의 목을 향하게 한 뒤 밧줄을 잘랐고 결국 스스로 자신을 참수했다.

숨진 탐마콘의 옆에는 그의 계획인 '나의 머리를 자르는 것은 부처를 찬양하는 길'이라는 글자가 새겨진 대리석 조각이 놓여 있었다.

이후 탐마콘의 시신은 조카 분처드 분로드에 의해 발견됐다. 이후 시신은 가족에게 인도돼 장례식이 치러졌다.

분처드는 "그(탐마콘)의 소원은 자신의 머리와 영혼을 바쳐, 다음 생에 더 높은 영적 존재로 환생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부처에게 부탁한 것"이라며 "5년 넘게 이 기이한 의식을 계획해왔다"고 말했다.


약 11년간 절을 지킨 탐마콘은 주변에 이미 승려직을 떠나겠다고 알린 상태였지만 자신의 오랜 계획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한편 태국의 불교 당국은 이번 일에 대해 "이런 불쾌한 상황이 다신 일어나지 않도록 막아야 한다"며 "사찰 내의 관행을 돌아보고 승려들을 돌봐야 한다. 이번 사건은 이 과정을 방치한 증거"라는 입장을 밝혔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