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마트서 '사과' 주문했더니 '아이폰'이 왔다?

이게 무슨 횡재야

2021.04.20 07:00
마트서 '사과' 주문했더니 '아이폰'이 왔다?
영국 런던 남서부 트위크넘에 사는 닉 제임스(50)는 지난 7일 현지 대형마트 체인 테스코에서 사과를 온라인 주문했다. 그런데 주문한 사과를 찾으러 간 그에게 매장 직원은 애플의 아이폰을 제공했다. 테스코·닉 제임스 트위터

[파이낸셜뉴스] 사과를 주문했더니, 애플이 왔다?!
20일 영국 현지언론 등에 따르면 사과를 주문한 고객에게 아이폰을 증정한 현지 대형마트의 깜짝 행사 소식을 전해졌다.

영국 런던 남서부 트위크넘에 사는 닉 제임스(50)는 지난 7일 현지 대형마트 체인 테스코에서 사과를 온라인 주문했다. 그런데 주문한 사과를 찾으러 간 그에게 매장 직원은 먹을 수 없는 사과를 내밀었다. 마트가 그에게 내민 사과가 다름 아닌 애플사 스마트폰이었다고 전했다.

제임스는 지난 11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사과를 주문했더니 아이폰이 왔다”며 테스코 측에 공개적으로 감사를 표했다. 그는 “온라인으로 구매한 식료품을 찾으러 마트에 갔다가 깜짝 선물을 받았다. 주문한 사과 대신 애플사 아이폰SE를 받았다”고 밝혔다.

제임스는 인터뷰에서 “매장 직원이 준비한 물건을 건네면서 깜짝 놀랄 일이 있을 거라고 하더라. '부활절 달걀'이겠지 하고 갔는데 예상은 보기 좋게 빗나갔다. 생각지 못한 아이폰이 들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행운이 내게 찾아올 줄 몰랐다”고 좋아했다.

보도에 따르면 테스코는 지난 18일까지 초대형 증정 행사를 진행했다. 특정 상품을 온라인으로 주문한 고객 중 일부를 무작위로 추첨해 각종 모바일 기기를 대용품으로 증정했다. 제임스처럼 사과를 주문한 고객 중 몇몇에는 애플 아이폰을, 세탁 태블릿(세제) 주문 고객 중 일부에게는 삼성 태블릿 갤럭시탭7을 증정하는 식이었다.

갤럭시 초콜릿 구매자에게는 삼성 스마트폰 갤럭시 S21, 갤럭시 초콜릿 드링크 구매자에게는 삼성 갤럭시 워치3, 특정 롤케이크 주문자에게는 모토로라 스마트폰 E7 등을 대체 증정품으로 내걸었다. 마리라는 이름으로만 알려진 여성 고객은 냉동 대구를 샀다가 에어팟에 당첨됐다.

이에 대해 테스코 측은 온-오프라인 협업 시너지를 위해 마련한 행사가 고객에게 기쁨을 선사했다고 자평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