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콜라·초콜릿보다 이를 잘 썩게 하는 음식

다름 아닌..

2021.04.19 09:51
콜라·초콜릿보다 이를 잘 썩게 하는 음식
© News1 DB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재택근무와 재택수업이 확산돼 기존 식습관과 생활습관에 상당한 변화가 발생했다. 이런 생활 방식의 변화는 치아 건강에도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제때 끼니를 챙겨 먹기보다는 과자나 빵 등 간식을 자주 섭취하면서 과자 소비가 증가하는 것이다. 실제로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에 본부를 둔 전미 치아신경치료전문의협회(AAE)가 지난 2월 미국인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31%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과자를 더 많이 섭취했다고 답했다.

성인은 과자를 술안주로, 아이는 간식으로 자주 섭취한다. 이는 치아건강에 나쁜 영향을 준다. 기름에 튀긴 과자는 치아에 잔여물이 남아 치태 속 세균이 음식물을 산성으로 만들어 치아를 부식시킨다. 전분이 높은 과자는 점도가 높아 치아에 자주 끼는데 이는 충치 원인이다.

흔히 충치 주범을 사탕이나 초콜릿처럼 단맛이 강한 간식으로 생각하기 쉬운데, 실제로 충치를 유발하기 쉬운 간식은 끈적끈적하고 찌꺼기가 치아 사이에 달라붙기 쉬운 과자, 젤리 등이다.

청량음료나 초콜릿도 충치를 유발할 수 있지만, 충치를 발생시키는 정도를 숫자로 나타낸 충치유발지수를 살펴보면 청량음료 10, 초콜릿 15, 과자류 27, 젤리는 46에 달한다.

치아 건강을 생각한다면 간식을 먹는 횟수를 줄이고, 종류도 충치를 유발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 탄산음료나 요구르트보다는 우유나 과일즙이 좋다. 과자처럼 가공식품보다는 생과일, 생야채가 충치유발지수가 훨씬 낮고 영양도 풍부하다.

대부분의 충치는 주로 어금니의 씹는 면에서 생기며, 치아와 치아 사이에도 자주 발생한다. 따라서 올바른 양치질을 해주는 게 중요하다. 치아는 그 형태가 다양하고 배열이 불규칙한 경우가 많아 칫솔이 닿지 않는 부분이 존재한다.

치아와 치아 사이 공간은 미세한 음식물이 남기가 쉽기 때문에 충치와 잇몸질환이 많이 발생하는 부분이다. 이는 입 냄새 원인이 된다.
치아와 치아 사이를 깨끗하게 관리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치실을 사용하는 것이다.

잇몸병으로 인해 공간이 많이 넓어진 경우에는 치간칫솔을 사용하는 것이 더욱 효과적이지만, 공간이 그리 크지 않은 경우라면 치실 사용을 권장한다. 백영걸 유디치과 용인동백 대표원장은 "코로나19 이후 개인위생과 신체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며 "치아 건강 관리를 위한 적극적인 노력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