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40대 간호조무사, AZ 접종 후 사지마비 증상과 의식을.."

병원 측 진단, 알고보니..

2021.04.19 07:04
"40대 간호조무사, AZ 접종 후 사지마비 증상과 의식을.."
방역 관계자가 보관 중인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확인하고 있다. 기사와 무관 /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40대 여성 간호조무사가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양안복시(1개의 물체가 2개로 보이는 증상)와 사지 마비 등 이상반응을 보인 사실이 알려졌다. 해당 간호사는 현재 병원 치료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19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서정숙 의원실에 따르면, 경기도 한 산부인과 병원에서 일하는 간호조무사 A씨(45세·여)는 지난 3월 12일 AZ 백신 접종 이후 두통과 고열 등 부작용이 일주일 넘게 이어졌고, 시야가 좁아지는 양안 복시도 발생했다. 진료를 받기 위해 지난달 31일 병원을 방문한 뒤 사지 마비 증상과 함께 의식을 잃었다.

병원 측 진단은 ‘급성 파종성 뇌척수염’이었다. 기저질환 없는 40대 여성에게 발병이 드문 질환이 발생한 점을 미루어 볼 때 백신 부작용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실제 A씨는 평소 건강 관련 ‘특이 소견 없음’으로 확인됐으며, 고혈압·심혈관계질환 등의 기저질환이 없는 상태였다.

현재 A씨는 입원 2주가 지났으나, 홀로 걷지 못해 휠체어에 의존하고 있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시야장애는 개선됐지만 1.0 수준이었던 시력은 크게 떨어졌고, 미각과 하체 일부 감각도 회복되지 않고 있다고 한다.

서 의원은 “전 세계적으로 AZ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 불과 몇 개월에 불과해 부작용 누적 사례가 충분치 않다”며 “객관적이고 완벽한 인과성 판단 기준이 적용되고 있다고 할 수 없는 상태”라고 짚었다. 또 그는 “불완전한 판단 기준으로 인과성을 엄격하게 판단할 게 아니라, 환자 보호를 최우선으로 하여 피해 구제에 집중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taeil0808@fnnews.com 김태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