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죽은 새끼들 묻으려 하자 눈물 흘리며 지킨 어미개의 '슬픔'

새끼들의 차가워진 사체를 품에 안고 젖을 물리려 애썼다.

2021.04.18 09:56
죽은 새끼들 묻으려 하자 눈물 흘리며 지킨 어미개의 '슬픔'
중국에서 화제가 된 어미개의 모성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죽은 새끼들을 땅에 묻기 전 어미개가 눈물을 흘리며 슬픔을 표현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16일 중국의 한 매체에 따르면 중국 안후이성 쑤저우시 진 모 씨의 집에서 2년 전부터 키우던 개가 새끼를 5마리를 낳았다.

먼저 태어난 새끼 3마리는 건강하게 태어났지만 뒤이어 나온 새끼 2마리는 곧바로 숨을 거두고 말았다.

새끼들이 움직이지 않는 것을 확인한 어미 개는 믿을 수 없다는 듯 새끼들의 차가워진 사체를 품에 안고 젖을 물리려 애썼다.

새끼 2마리가 사망한 것을 확인한 주인 진 씨는 어미 개를 위해 눈앞에 죽은 새끼들이 보이지 않도록 사체들을 땅에 묻으려 했다.

그러자 어미 개는 구덩이 앞에 누워 눈물을 흘리며 슬픔을 표현했다.

이에 주인이 어미 개를 달래려 쓰다듬으며 위로했지만, 이 어미 개는 죽은 새끼의 몸을 핥다가 다시 입에 물고 집 안으로 데리고 들어가려하기도 했다.

진 씨는 어미 개에게 작별할 시간을 준 후 새끼들을 땅에 결국 묻었다.
진 씨는 "나도 너만큼 슬프다. 같이 돌아가자"고 어미 개를 위로했다.

해당 보도가 나가자 현지인들은 "배 아파 낳은 새끼들이 죽었으니 어미 된 심정이 오죽했겠느냐", "사람 못지않은 위대한 모성애다"라며 안타까움을 표현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