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서예지, 과거에 유노윤호에게도..." 논란 가열

유튜버 이진호의 논란 제기

2021.04.15 12:01
"서예지, 과거에 유노윤호에게도..." 논란 가열
연예 뒤통령 이진호 유튜브 영상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배우 서예지와 관련된 논란이 각계 각층에서 터지고 있는 가운데 유튜버 이진호가 또다른 가스라이팅 논란을 제기했다.

지난 14일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이진호'에는 '야경꾼일지에서 생긴 일…그녀의 가스라이팅'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이진호는 "2014년 방송 된 MBC 드라마 '야경꾼일지' 촬영 당시의 스태프로부터 받은 제보다. 정말 깜짝 놀라울 정도로 충격적인 내용이다"라고 운을 뗐다.

이진호는 "너무 충격적인 내용이었기 때문에 또 다른 관계자들에게 사실이 맞는지 까지 확인을 했다"라고 주장했다.

"이번 '서예지 논란'의 핵심은 가스라이팅과 갑질이라고 말한 적 있다" 라고 다시 한번 강조한 이진호는 먼저 과거 일어났던 '유노윤호와 서예지 열애설'을 언급했다.

이어 이진호는 "당시 엄청난 인기의 동방신기 유노윤호와 신인 배우 서예지는 열애설이 일어나 큰 화제가 됐지만, 모두가 동료 사이라고 부인했다. 역시나 두 사람을 연인으로 단정지을 수 없다. 당시 촬영장의 상황을 말씀드리는 것뿐이며 두 사람은 연인이었다고 말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와 함께 이진호는 "양측 소속사에서 열애설을 부인했다. 하지만 현장에서 본 유노윤호와 서예지의 모습은 달랐다고 한다"며 "야경꾼일지 촬영을 시작할 당시만 해도 촬영장 분위기가 좋았다고 한다. 하지만 어느 순간 남녀 모두와 잘 어울리던 유노윤호의 모습이 변해갔고, 소통을 끊었고 점점 말을 잃어갔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현재 스태프가 목격한 이상한 장면은 한두 가지가 아니었지만 몇가지를 추려봤다" 며 "어느 순간 유노윤호가 메이크업을 하는 분이나 의상을 입혀주고 고쳐주는 분들에게 '내 몸에 손을 대지 말라'는 얘기도 했다. 이를 목격한 사람들이 있다고 한다"라고 전했다.

이진호는 "서로 농담도 하고 사이 좋은 친구들처럼 어깨동무도 하고 잘지내던 인물이 갑작스럽게 변한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이진호는 "둘 모두 카니발을 타고 다녔는데, 항상 현장에 차를 붙여서 주차를 했다. 서로 문을 열면 이동할 수 있는 구조로 굉장히 바짝 댔다고 한다"며 "이런 모습은 다수의 관계자가 목격을 했다고 한다. 둘이 한 차에 있는 모습도 굉장히 자주 포착됐다고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뿐만 아니라 주인공이었던 유노윤호는 당시 음식도 잘 못먹고 섭식 장애가 생각될 정도였으며 점차 퀭한 모습으로 변해갔고 살 또한 많이 빠졌던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진호는 "유노윤호는 사소한 문제가 있긴 했지만, 하루 한두시간도 자지 못하면서 최선을 드라마를 끝마쳤다"면서도 "핵심은 그것이다. 김정현씨의 가스라이팅 논란과 굉장히 유사한 부분이 있다. 드라마 촬영은 공적인 일이다. 한 배우의 촬영을 방해하고 정신적으로 통제하는 일은 사적인 일이 아니다. 그러한 행동으로 인해 피해자들이 실제로 발생했고, 그 피해는 방송이라는 공공재를 소비하는 시청자들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는 것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배우 서예지(31)가 과거 연인이었던 김정현(31)을 조종했다는 주장과 학력 위조, 학교 폭력 의혹 등이 일었다.

하지만 서예지의 소속사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각종 의혹 등에 대해 부인했다.

소속사는 그러면서 "모든 배우들은 연인 간의 애정 다툼과는 별개로 촬영은 정상적으로 진행한다"라며 "김정현씨도 필시 다른 불가피한 개인의 사정이 있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