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10kg짜리 생수박스 도로에 쏟아져 15분 만에..반전

현장 수습한 사람은 알고보니..

2021.04.15 11:02

10kg짜리 생수박스 도로에 쏟아져 15분 만에..반전
[서울=뉴시스] 사진=뉴시스DB. photo@newsis.com.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 없습니다.>
[서울=뉴시스]정유선 기자 = 도로 한가운데서 곤경에 처한 트럭 운전사를 시민들이 도와줘 신속하게 수습된 일이 뒤늦게 알려졌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9일 오전 11시께 서울 강서구 화곡역 사거리에서 운전 중인 1톤 트럭에서 짐들이 떨어지자 시민들과 경찰이 함께 현장을 수습했다.

당시 트럭이 좌회전을 하던 중 20개들이 생수병 박스 수십 개가 떨어진 상황이었으며, 놀란 트럭 운전자가 바로 차량에서 내려 상자들을 옮기려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데 이때 지나가던 시민들과 순찰 중이던 경찰이 다가와 10㎏짜리 생수 상자를 들어 트럭에 싣기 시작했다고 한다.

트럭이 멈춘 지점은 왕복 7차선 교차로의 횡단보도로, 주위로 차들이 다니는 위험한 상황이었지만 도움은 계속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20명이 넘는 행인과 경찰의 도움 덕분에 상황은 15분 만에 정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 수습을 도왔던 경찰은 서울 강서경찰서 까치산지구대 소속 권범준 경장인 것으로 파악됐다.

정규철 까치산지구대장은 "경찰이 아닌 누구라도 그 상황에 처했으면 운전사를 도왔을 것"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ami@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