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스티로폼 압착기 다루던 노동자, 오른쪽 팔이 갑자기 기계에...

제주 우도에서 일어난 일

2021.04.15 09:37
스티로폼 압착기 다루던 노동자, 오른쪽 팔이 갑자기 기계에...
14일 오후 2시53분쯤 제주시 우도면 연평리에 있는 쓰레기 매립장에서 우도면사무소 소속 전모씨(55)가 스티로폼 압착기에 오른쪽 팔이 끼이는 사고를 당해 소방헬기인 한라매로 긴급 이송되고 있다.(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제공)2021.4.15/뉴스1© 뉴스1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제주 우도 쓰레기매립장에서 끼임사고를 당한 50대 남성이 헬기로 긴급 이송됐다.


15일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53분쯤 제주시 우도면 연평리에 있는 쓰레기 매립장에서 우도면사무소 소속 전모씨(55)가 스티로폼 압착기에 오른쪽 팔이 끼이는 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전씨는 개방성 골절 등의 중상을 입어 소방헬기인 한라매를 통해 제주시의 한 종합병원으로 급히 옮겨졌다.

경찰은 전씨가 작업 중 다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