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아들 신부감이 알고보니 잃어버린 친딸"

드라마 같은 일이 현실에..

2021.04.09 09:47
"아들 신부감이 알고보니 잃어버린 친딸"
결혼식장에서 모녀가 상봉하는 장면 - 웨이보 갈무리


"아들 신부감이 알고보니 잃어버린 친딸"
오열하고 있는 신부 - 웨이보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중국의 한 결혼식에서 아들이 데려온 신부가 사실은 친딸인 믿기 힘든 일이 벌어졌다.

시나뉴스 등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장수성 쑤저우에서 열린 한 결혼식에서 눈물의 모녀 상봉이 이루어졌다.

시어머니는 이날 신부의 손에서 과거 잃어버린 딸과 비슷한 모양의 모반을 발견했다. 사실 자신도 이 모반이 있었다.

시어머니는 용기를 내 사돈에게 입양 여부를 물었고, 딸에게도 출생의 비밀을 말하지 않았던 신부의 부모는 20여년 전 아이를 도로변에서 발견한 뒤 친딸로 키워왔다고 고백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시어머니는 기쁨의 눈물을 흘리며 신부를 꼭 껴안았다.

아들이 데려온 며느리가 친딸임이 밝혀지면서 이날 결혼은 취소될 수도 있었다. 그러나 또 한 번의 반전이 있었다.

며느리가 친딸이라면 두 사람은 친자매가 되기 때문에 결혼이 불가능하다. 그러나 두 사람의 결혼식은 그대로 진행됐다. 아들이 입양한 아들이었기 때문이다.
시어머니는 딸을 잃어버린 이후 남자 아이를 입양해 그 허전함을 달래 왔다.

신부가 친딸이 되고, 아들이 사위가 된 드라마 같은 결혼식 사진은 SNS를 통해 널리 퍼지면서 대륙의 화제가 되고 있다.

중국의 누리꾼들은 “드라마로 제작하라” “이제 아들이 사위가 되는 건가?” 등의 댓글을 달며 놀라워하고 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