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n번방'이 또 있었다..피해여성 100명, 영상 촬영자는 결국...

정신 못 차렸구나 진짜

2021.04.08 17:01
'n번방'이 또 있었다..피해여성 100명, 영상 촬영자는 결국...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서울=뉴스1) 김도엽 기자 = 경찰이 피해자만 100명이 넘는 성착취물을 온라인에서 유통한 정황을 포착하고 판매자와 구매자, 촬영자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과는 지난해 11월말 여성들을 불법 촬영하고 영상물을 텔레그램 등에 유포하거나 구매한 사람들을 추적 중이라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번 사건의 피해 여성이 100명이 넘는데다 이들의 이름, 주소, 전화번호, 학교 등의 신상정보까지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수사가 시작되자 영상 촬영자 A씨는 극단 선택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A씨가 여성을 촬영하고 온라인에서 판매한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촬영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영상 판매자뿐 아니라 재유포자도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